Categories
나의/생각

만 18세의 참언론을 위한 준비

2006년 여름 시사저널은 사장에 의해 한 기사가 광고지면으로 바뀌었다.

그 사태에 대한 여러 증거들을 모아놓은 블로그가 바로 시사저널 거리 편집국이다. 이 곳은 시사저널에서 나온 기자들이 신 매체 창간을 위한 준비까지의 활동사항들을 작성해 놓은 곳이다. 지금도 활동이 완전히 멈춰진 것은 아닌데, 글이 대략 뜸한 편이다. 하지만 그것으로 충분하다. 지난 기록들은 어떻게 그것들이 진행되어왔고, 진행되고 있는지를 알려주는 중요한 자료들이기 때문이다. 필자 역시 띄엄 띄엄 알고 있던 사건의 진행 사항들에 대한 정보들을 이를 통해 얻고 있다.

그러면서 시사저널이 18년이나 되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고, 그런 시점에서 삼성기사 사태가 벌어진 것이다. 한국에서의 성인은 만 18세를 기준으로 구분되어지는데, 이것은 성인영화를 볼 수 있는 능력 – 한 사람으로 자신에게 이로울지 해로울지를 결정할 수 있는 능력 – 을 지녔다는 의미로도 사용되어진다.

시사저널이 그 대상이 되어 언론의 탄압되어지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마치 18세의 한국인들이 스스로의 진로에 대해 고민하고 어떤 일을 할 지 무엇을 좋아하고 행복해 질 수 있는지를 고민하는 평균적인 나이일 것이다.

이런 것이 생각나게 된 동기는 시사저널 거리 편집국의 다음의 한 부분이다.

독립정신이 훼손되고 유린당한 매체,
기자다운 기자들이 떠나버린 <시사저널>은 더 이상 <시사저널>이 아닙니다. 알맹이는 가고 껍데기만 남은,
죽은 매체일 뿐입니다. 우리 전직들은 시사저널을 사랑했기에 시사저널로 돌아가지 않은 파업 기자들의 결단을 지지하면서 이제 정든
그 이름, 아름다운 과거와 작별을 고하고자 합니다. 굿바이 시사저널!

위의 인용문은 전 시사저널 기자들의 참 언론 실천 시사기자단의 성명서의 마지막 부분인데, 이전에도 이와 유사한 표현이 있었지만, 그런 부분들을 읽을 때에는 아무런 감정이나 특별한 생각이 들지 않았는데, 왜 위의 부분에서 그런 생각이 들게 되었을까?

아마도 그들의 행보가 드디어 가속되기 때문이 아닐까. 크게 진실을 향한 한 걸음 내 딛고자 하는 그들의 모습을 보았기 때문이 아닐까.

18년 동안 자라온 나무의 열매가 뜨거운 햇살을 받으며 병충해를 이겨내어오면서 무르익은 열매라서 그런것이리라.

Categories
감상

괜찮은 독자

책을 읽으면서 발견되는 적지 않은 오타들을 보면서 사람이 만든 것이라 어쩔 수 없다고 생각하는 경우도 있지만 때론 이런 것을 발견하기 위해 인력들이 투입되었을텐데 도대체 그 사람들이 일을 제대로 하지 않고 돈을 받아먹은게 아닌가 싶을 정도의 오타가 있는 책도 적다고만은 할 수 없다.

오탈자의 문제는 비단 책에 국한 할 수 없다. 종이로 출판되는 것들에서는 대부분 오탈자를 어렵지 않게 발견하고 있다. 재작년에 들었던 수업 중에 담당교수님께서는 오타가 발견될 때마다1 외국의 경우2를 들어가면서 말씀하셨던 적이 있었는데, 그것에 절대적으로 공감했다.

왜 이 이야기를 하는가하면 플톡에서 방송하시는 분 중에 쿨하니라는 분이 계시는데, 이 분의 블로그 글들을 앞에서부터 주욱 읽다가 괜찮은 독자가 되어야 겠다부분을 발견했다.

필자는 독력이 매우 좋지 않은 편인데, 독력이라는 것은 책을 읽는 속도 뿐 아니라 내용 파악과도 연결이 된다. 책을 읽으면서 그냥 무슨 글자인 줄만 아는 정도로 읽는다면 금새 읽겠지만 그렇게 읽으면 책을 읽고 나서도 무슨 내용을 읽었는지 전혀 파악이 되지 않는다. 책의 내용이 어떤 내용인가를 파악할 수 있을 정도로 읽으려면 속도는 고민이 될 정도로 느렸다. 지금도 그다지 빠르지는 않지만3 책을 본격적으로 읽기 시작한 이후로는 장족의 발전을 이루었다. 이처럼 내용을 파악하고 이해하며 읽기 위해서는 집중해서 보게되는데 그래서인지 오탈자가 유독 많이 눈에 띈다.

전에 앤 시리즈를 읽으면서 오타를 몇 번인가 발견해서 출판사에 보내려고 시도는 했지만, 본문에 집중하며 읽는데 맥이 끊겨버리곤 해서 몇 번 적다가는 말았다. 그리고 또 적지 않게 된것은 이렇게 해서 이미 누군가가 보내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이런 것을 보면 괜찮은 독자가 되기 위해서는 능력도 좀 필요하구나 싶다. 그리고 부지런하기도 해야겠다는 생각도 함께 든다.

쿨하니님과 같은 사람이 있어서 세상은 발전해 나가는 것이다.

  1. 약 4회 정도[]
  2. 신문이나 잡지에서 오탈자를 신고하면 돈을 주기도 한단다[]
  3. 필자의 동생이나 학교 후배들 중에는 보통의 소설 한 권을 1시간에 독파가 가능, 물론 내용파악도 되는 읽기[]
Categories
나의/일상

2007-04-07 플레이톡

01:11 이제야 집으로 들어왔어요`

12:39 오늘은 300님의 방송을 들으며 시작했습니다~

13:16 지금 밖이 꾸물꾸물한데, 우산을 안 들고 나가면 백방 비 맞겠죠? 그리구 봄인데 스웻종류 입고 나가면 이상한 눈으로 쳐다보겠죠?

13:33 HAN님 제 out폴더에 친구수가 한 명 더 있는걸로 나와요~ ^^

15:02 여자후배랑 씨푸드 전문점 가구 있어여

17:25 근데 겁나비싸네요 ㄷㄷ

21:00 낮에 씨푸드 전문점 간 친구는 말 그대로 후배일 뿐입니다. 뭐.. 작업이고 뭐고 잘 될 수없는 케이스지요.

21:12 여자랑 식사하면 오빠되고 아빠되는건가요? 전 그럼 카사인건가요? 그런건가요? ㅡㅡ;;

21:21 하아~ 사실 그 여자후배한테 호감은 있습니다만, 사귀자고 할 만큼은 아니었던 거죠.. 제가 좋아하는 이상형은 조정린 같은 볼살에 통통하면 됩니다. 뚱뚱은 말구요..통통한 정도… 마른 여자들은 제가 어린시절부터 말랐던 영향인지 그때부터 지금까지도 마른여자는 일단… 그래서 쇄골 보이는 사람들은 불쌍해 보여요… 쇄골에 호감을 가지지 않는다는거죠.

21:29 근 일주일간 온 방문자수를 한번에 갱신해버려주는군요

21:52 귓속말 이거 재미있어요~ ㅋㅋ… 비공개 글도 잇고..

22:05 지금부터는 미녀는 고롭데~ 볼거에혐~ 다음에 봐혐!

22:38 비항기 탈 때 휴대폰 사용하지 마삼~

22:52 하지 말라면 하는 당신을 사랑해효~♡

Categories
나의/일상

2007-04-06 플레이톡

04:01 과제는 커녕 학교 총학 캠패인 포스터 때문에 밤 다 새버렸…;;;

06:12 이제 학교 갑니다. ㅋㅋ.. 1교시 수업.. ㄷㄷ

10:43 난 거주지역 부천… 도당으로 할까? ㅋㅋ

16:55 이햐~ 후배 놋북 보고 있는데, 이거 원… 상태 심각하네요… 밀어버리는게… ㅡㅡ;;;

17:03 와~ 이제 집에 간닷! 으흐흐흐…

Categories
나의/일상

2007-04-05 플레이톡

13:17 청록님과 밤 새었…;;

19:38 아~ 과제는 끊이지 않는구만…

23:35 아~ 벌써 몇일인가… 며칠째 과제로 밤을 새는가… 통학버스안에서 잠을 보충하는게 며칠째냔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