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북, 그리고 아이폰

요즘은 여름이 지나고 가을이 시작되면서 일이 생각만큼 많지가 않습니다.

그래서 조금은 여유가 생겨서 이전에 한창 정신 없을 때 작성하다가 말았던 글을 마무리하고 이제서야 공개하게 되었습니다.(소통의 욕구 )

여전히 일은 하지만 여름만큼 바쁘질 않아서 간간히 폰을 통해 트위터를 확인도 하고, 페이스북도 하고 있습니다. 페이스북에는 고등학교 선배들로부터 대학교 친구들과 후배들이 있어서 트위터보다 조금 더 흥미롭습니다.

페북(Facebook)

어떤 분이 실생활에서 만나는 사람들과 하는 거라고 하시기에 다시 시작(사실 계정은 한참 전에 만들어 두었거든요)하게 되었습니다. 사실 처음보단 조금 소홀해져서 시작할 때만큼 재미있지는 않지만 그래도 재미가 솔솔합니다.

아이폰(iPhone)

얼마전에 벽돌이 된 아이폰을 shsh백업을 해 두지 않아서 어쩔 수 없이 업그레이드하게 되어 4.0.1을 순정으로 사용하게 된 기간이 있었는데요. 아이폰을 사고 처음부터 탈옥을 해서 사용했던터라 사실상 순정으로 처음 사용한 기간이었습니다. 정말 빠르더군요. 멀티태스킹도 빠르기에 완전하게 돌아가지 않았지만 쓸만했습니다. 이제는 탈옥툴도 나오고 제가 사용하던 상당수 앱들도 iOS4를 지원하고 있어서 탈온한 상태임에도 매우 안정적으로 사용하고 있습니다만 순정에서 탈옥한 직후에는 얼마나 갑갑하던지 3.1.3 shsh백업해 두지 않은 것을 두고두고 후회했었습니다.

4.1이 이미 나와서 업그레이드가 진행 중이고 이번 판에서는 탈옥툴이 금새 나올 수 있다기에 기대 중에 있습니다. 며칠 전에 3G에서 4.0.x판과 4.1판을 비교하는 동영상을 보게 됐는데, 정말 차이가 많이 나더군요.

그래서 탈옥툴이 나오길 기대하고 있습니다.

무제한 요금제

KT에서 드디어 무제한 요금제를 내 놓았네요. 이것도 아이폰 때문에 생긴 현상이라 같이 넣으려다가 따로 빼 봤습니다. 무제한이 과부하 걸리기 전까지만이라지만 KT가 그동안 와이파이에 열심히 투자해 놓은 덕에 그럴 염려는 사실상 없다고 보여집니다. 아이폰 때문에 많은 사용자를 빼앗긴 SKT가 발등에 떨어진 불을 반쪽짜리 무제한 요금제로 끄려했었는데요. 뭐… 그걸보고 KT에서도 곧 터트리겠구나 싶었는데, 터트리긴 했네요. 하지만 KT쪽이 뭔가 좀 노련해 보입니다.

쨌든 오늘부터 시작이라고해서 테더링으로 사용해보고 있는데, 꽤나 안정적이고 속도도 쓸만합니다.
하지만 와이파이 연결이 3G연결보다 더 안정적이고 빠르기 때문에 QoS로 묶일 염려는 좀 안 되는군요.

최근 몇 주간은 비가 너무 많이 와서 이거 연 중 장마 기간이 둘이라는 생각까지 들 정도네요.

조금만 변해 주세요.

KT, 요금제를 바꾸는 비용이 만6천원? By 도아

벌써 10 년도 전의 일이지만 SKT로 갈아타기 직전 KT에서 폰을 개통해서 쓰다가 상담원의 어이없는 응대에 홧김에 SKT로 넘어갔었습니다. 지금은 제대로 기억이 나지 않는 걸 보면 그렇게 화낼 일도 아니었을지도 모르겠지만 SKT로 넘어오고 나서는 상담원 및 직원의 친절한 대응 때문에 그런 기억이 아주 없습니다.

이런 경험 때문에 SKT의 불합리성을 지적하는 글들을 읽으면서도 쉬이 타 통신사로 넘어가지 않았습니다. 특히나 KT로 넘어갈 생각은 결코 하지 않았습니다. 처음 몇 년은 넘어갈까 생각이 들면 금새 이전의 그 상황이 연상되어서  내가 뭐하러 홀대 받으러 KT로 가야하나 하는 생각이 들어 뿌리치고 말았지요. 그렇게 몇 년이 지나면서 아무 생각 없이 사용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다가 아이폰이 KT에서 정발되고 통신사를 옮기게 되었는데요, 초기에 아이폰 발송 지연 사태로 연결이 쉽지 않았지만 연결되고 나서의 상담원들의 응대는 이전의 기억이 조금은 사그라 들 정도로 친절했습니다.

그렇게 폰을 사용한 지 1달 쯤 사용하고 있는데 간간히 몇 분 내지는 십여분을  3G신호를 제대로 잡지 못하다가는 결국 서비스 없음 상태가 지속 되어서 전화를 사용할 수 없게 되었습니다. 마침 그렇게 된 것이 연초에 있던 일 중이었기에 일을 마치고 본가 근방에 있는 부천 직영점을 찾았습니다.

서비스 없음이 지속되어서 탈옥 때문인가 싶어서 여러 번 순정으로 복원하여 확인해 본 뒤에도 서비스 없음이 지속되었고 지금 리퍼 받은 폰 역시 탈옥 상태로 쓰고 있은 지금도 몇 달째 관련된 문제를 일으키지 않는 걸보면 탈옥으로 인한 문제는 아니었습니다. 고로 기계적인 문제여서 리퍼가 확실히 가능하다는 생각에 개인정보 보호의 이유로 DFU 모드로 복원하고는 서비스 인증도 받지 않은 채 들고 갔습니다. 물론 이런 경우 화면엔 아이튠즈 연결 화면이 나오지요.

아이폰을 가지고 가서 접수하고 직원에게 상황을 설명하며 넘겨주니 대뜸 해킹하셨죠? 라고 하더군요. 조금 황당했습니다. 그 순간에 들었던 생각은 10여 년 전에 겪었던 불쾌한 경험이었습니다.
앞서도 적었지만 확실하게 기계 문제였기 때문에 아니라고 대답하더니 왜 대뜸 해킹했냐는 질문을 던지냐고 따졌더니 탈옥한 사람들 중에 DFU모드로도 복원하지 못한 사람들이 아이튠즈 연결화면으로 가지고 온다고 하더군요.

지금은 세월이 흘러 아주 조금은 인덕이 수양되어인지 그 자리에서 흥분하지 않고 넘겼지만 10여 년 전의 저와 같은 이제 갓 스무살이 되는 사람이었다면 어땠을까요? 또 다시 KT에 대한 불쾌한 경험으로 다시 타사로 돌아가지 않을까요?

글이 조금 길어졌지만,
하고 싶은 말은 한 마디네요.

조금만 변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