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카드라고 다 되는건 아니다

어제 버스카드를 충전해 놓지 않아서 삐비빅! 요금이 부족합니다! 라는 음성안내를 받았다. 사실 버스를 타기전에 이미 해당 사실<버스 교통카드 잔액부족해도 그냥 탈수있답니다.>에 대한 정보를 얻은 상태라서 그렇게 해 봐야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탑승했다.

역시나 해당 음성 안내가 나오고 그냥 지나가니까 버스 기사는 아저~~ 씨~~ 라고 질질 끌며 왜 돈을 안 내느냐는 듯이 필자를 불렀다. 그래서 충전할 때 빠지잖아요 라고 대답해 주었다.

그리고 나서 포스팅을 하기 위해 전에 읽었던 글을 찾기 위해 검색을 하는데, 마이너스 카드가 따로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게다가 서울 소재 버스회사에서 운영하는 버스에서만 적용된다는 사실이다.

관련글 : 아무 카드로나 마이너스가 되지 않습니다. 주의하세요.

즉 필자는 의도하지 않았더라도 해당 버스 회사에 피해를 준 셈이 된다. 왜냐하면 어제 탄 버스는 경기도에 소재하고 있는 회사의 버스이며, 카드 역시 T-money 마이너스 카드가 아니라 eb라는 회사에서 제조한 카드였기 때문이다.

어쨌든 처음의 글에서 서울시는 왜 홍보를 제대로 하지 않느냐 버스 회사들은 왜 관련 안내문을 게시하지 않았느냐는 부분이 이해가 됐다. 제조 되는 모든 카드에 적용되는 것도 아니고 서울시에 소재한 회사의 버스만 해당되기 때문이다.

사실 어제 아저씨의 반응을 겪으면서 버스에 탑승해 있는 사람들에게 여러분 버스카드 요금 부족하면 다음에 충전할 때 빠져요 라고 말하려고만하고 말하지 않은 것이 다행으로 여겨진다. 필자의 소심한 성격에 감사할 따름이다. 의도하지 않은 범죄자(!)를 만들 수 있었던 상황이라고 여겨지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