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통신 요금, 그리고 교육이라는 것…

이번달 들어서 사역중인 교회의 성경학교로부터 시작해서 이번주에 집회에 이르기까지 참 많은 일들이 있었는데, 어제 그 마지막을 장식했다(…고 생각하고 싶다 ㅠㅠ).

다녀와서 빠져나갈 여러 요금들을 점검하면서 문득 생각난 것이 한국통신 요금이었다.
저번달에 해지를 했기 때문에 요금이 70%정도만 나온다고 했기 때문이다. 그래서 확인해 본 결과, 해지 때와는 달리 요금 전체가 청구됐다!
한국통신 요금 납부사이트에서 확인해 보려고 들어갔더니만 이미 해지된 상태이기 때문에 조회가 불가능 하다는 것이다.
해지를 했더라도 지난 기록들은 살펴 볼 수 있도록 해야 하는게 맞지 않을까?

그렇게 화가 나 있는 상태에서 또 다른 한가지를 알게 됐는데, 작년 초에 가입해서 약 3개월여를 사용했던 넷스팟이 해지가 안되어 있다는 것이다. 이건 신경쓰지 않은 내 탓이다.
쨌든, 지금까지 1년여의 기간동안 20만원 가까이 되는 돈을 버렸다. 무신경한 내 뇌구조라니…

요 몇 일간의 대한수도원 성경학교 교사활동을 통해서 한 가지 거듭 확인하게 된 것이 있는데, 그것은 아이들에게 있어서 참된 선생님은 역시 폭력이나 강압적인 주지방법보다는 사랑으로 보듬어 줄 수 있는 사람이어야 한다는 것이다.

더 보기

본인 역시 사람이기 때문에 전혀 때리지 않았다거나 전혀 강압적이지 않았다는 말을 거짓이 될 것이다. 그러나 그렇게 하지 않아야 겠다는 의지를 가지고 아이들을 대했을 때  가르치는 사람으로서 뿐만 아니라 라는 사람에게 더 가까이 오게 됐다는 것이다. 이런 깨달음은 초등학생 폭행 선생님들이 절실히 필요하다는게 내 생각이다. 교육에 있어서 폭력은 한 인생을 망치는 것이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 물론 여기에서의 폭력은 필요 이상의 폭력을 말하는 것이다. 아주 때리지 않아야 한다는 것이 아니다.
내 경우를 들자면 내 아버지는 군에 대해 굉장히 호의적인 태도를 가지셨다. 신체적인 결함(색약) 때문에 장교 신분에 지원하지 못하셨기 때문에 병장으로 전역하셨지만, 전역 후의 아버지께서는 군의 교육 방식, 또한 조부님의 교육 방식을 취하셨다. 그 교육 방식이라는 것은 잘못에 대해 사랑의 매로 다스리시는 것이었다.
중고등학교 시절까지 이어졌던 소극적이며 내성적인 성격의 원인은 그 교육방식에 있었다고 확신한다.
같은 경험을 두고 동생의 평가는 다르다. 사랑으로 하신 행동이었기 때문에 지금의 긍정적 평가를 가진 우리들이 있는 것이라고 한다. 물론 그런 동생의 의견에 일부 찬성한다. 하지만 그렇다고해서 소극적이며 내성적인 성격에 대한 부분까지 덮을 수는 없다.
사람을 가르치는 것, 그리고 가르치는 사람이 된다는 것은 이런 면에 있어서 매우 힘들다.

그래서 교육자라는 분들이 존경받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