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은 찍는 사람의 감정도 담는다.

한 동안 셔터를 누르지 못했다를 보면 “사진은 사진을 찍는 사람의 감정이 투영된다“는 표현이 나오는데 이 표정 정말 맞는 표현이다.

사진은 사진을 찍는 사람의 감정이 투영된다고 한다.

또한 카메라의 뷰파인더로 어떤 대상을 바라본다는 것은 그 대상과 어떠한 형태로 교류하고 있다는 말이기도 하다.

(중략)

상황이 끝나고 임시 편집실에 오자마자 안선배가 찍어 온 사진을 보았다.
사진이 나빴다. 안선배 사진 답지않게 사진이 너무 나빴다.
대부분 초점이 맞지 않았고, 구도도 심하게 불안정했다.

출처 : 시사저널 거리 편집국 – 한 동안 셔터를 누르지 못했다

원래 사진을 시작하게 된 것은 중학교 때 특활시간에 사진부 활동을 시작하면서, 세상을 다 담고 싶다는 소망에서부터이다. 그렇기 때문에 이런 저런 소소한 사진들을 주제에 상관없이 찍어왔다. 아무도 관심을 가지지 않는 것들조차 피사체가 될 수 있었다. 다시 사진기를 잡기 시작한 것이 처음 디지털 카메라를 샀던 때였는데, 그 때는 풍경사진을 찍기를 좋아했다.

정말 똑딱이(COOLPIX E775)로 좋은 사진을 많이 찍었다고 생각된다. 그런데 올해 초에 행사사진을 찍으면서 정말 마음에 들지 않는 사진들이 잔뜩 생기기 시작했다. 초점은 물론이고 구도도 엉망이었다. 심지어는 화밸1조차 맞지 않은 사진이 있었다.

카메라는 분명 처음 사용했던 똑딱이보다 좋은 카메라(D70)인데도, 결과물은 엉망인게 이상하게 여겨졌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그 결과물들이 말해주는 필자를 들을 수 있었다.

행사사진이라고 해 봐야 소속해 있는 집단에서 하는 집회 정도뿐인데, 그들과 다른 존재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사실 그들이 필자에게 어떤 해코지나 괴롭힘을 행한것도 아닌데 그렇게 느끼고 있었다. 전처럼 다가가서 말하고 인사조차도 하기 힘들게 느껴지기 시작했다. 하지만 사진을 찍는 사람이 필자뿐이었기 때문에 사진을 찍는 것을 그만 둘 수는 없었고, 그 집단에서도 필자의 사진을 좋아하고 원했기 때문에 더욱 그러했다.

하지만 이 사실을 깨닫고 난 뒤로부터는 다시 그들에 대해 애정을 갖기를 노력했다. 사람 마음이라는게 어떻게 가지느냐에 따라 행동에 얼마나 큰 영향을 미치는지 알 수 있는 경험이었다.

최근에도 초점이 맞지 않는다거나 자동초점기능이 제대로 되지 않는 기능상의 이유로 사진품질이 좀 떨어졌지만, 그래도 그들에 대한 애정이 있어서인지 이전에 그 때보다 더 좋은 사진이라는 것을 대번에 알 수 있는 사진들이 나온다.

이런 경험이 있어서인지 시사저널 거리 편집국 사람들의 마음이 전해져와서 씁쓸함이 느껴졌다.

  1. 화이트 밸런스[]

하나로 광랜(W) 모뎀 교체

저번 주말에 지금 쓰고 있는 인터넷 서비스에 문제가 생겼다. 저녁 시간대에 점차 표시할 수 없는 페이지의 빈도가 늘어나더니 12시 근방에 이르자 신호만 들어와 있는 상태가 되었다.

이상해서 품질 테스트를 해 보았더니 오십여 Mbps에서 오십여 Kbps까지 떨어지고 있는것이 아닌가! 그래서 뭔가 문제가 있나 싶어 모뎀을 리셋했더니 이번에는 IP를 못 잡는 현상이 일어났다.

그래서 과감히 106번에 전화를 걸었는데, 이거 상담원도 어떻게 해 줄 수 있는 부분이 아니라고 한다. 그래서 기사 방문을 받겠냐고 물으면서 당일에는 힘들다고 했다. 그래서 월요일에 방문을 받기로 하고 쓰는데, 여차 저차 했더니 다시 IP는 겨우 잡았다.

IP만 잡았을 뿐이지 속도는 아주 불안정한데다가 제대로 페이지를 표시하지도 못 하는 상태였다.

그렇게 주말을 보내고 오늘 기사의 방문을 받았는데, 이거 모뎀 문제가 아니라 케이블 방식의 서비스가 고주파수(55MHz~1GHz)에서 불안정한 지역도 있다는 것이다. 그 지역이 바로 이 지역이라는 말이다.

게다가 만탭1이라면서 그래서 불안정하다고 하는게 아닌가!

전에 하나로 주택 광랜 설치 에서는 필자가 설치한게 ETTH방식이라고 해 놓은것 같은데, 오늘 다시 생각해보니 광랜(W)라는 생각이 든다. 지금 교체한 모뎀이 1000bastT포트가 있기 때문이다.

하나로 속도측정 사이트 결과

방금 하나로 품질 측정 페이지를 이용한 테스트 결과인데, 일단 지금은 비교적 안정적인 결과를 보이고 있다.

국가사회진흥원품질측정결과

하나로 품질 측정과 별 차이를 보이지 않는다. 왜 이 부분을 첨부하였냐면 국가정보진흥원의 품질측정 페이지가 가끔 접속이 안된다고 나왔기 때문에 앞으로 하나로 품질 측정을 이용하려고 하기 때문이다. 물론 측정 불가 상태라고 나왔을 때는 하나로 인터넷의 품질에도 문제가 있을 때였지만 말이다.

국가정보진흥원에서의 품질 측정이 지금은 비교적 괜찮은 상태를 나타내고 있는데, 이거 저녁에 어떨지 한번 기대중이다.

기사님께서 방문해서 모뎀을 교체해 주긴 했지만, 만약에 이번에도 문제가 발생하면 이전의 상품(프리미엄 20M)으로 전환해 달라고 요청하라고 했다.

여기서 잠깐!

만약에 품질 상태가 좋지 않아서 바꾸는 것임에도 불구하고 사용자인 필자가 요청했다는 이유로 설변 비용을 청구하는 것은 아닐테지?!

만약 그런다고하면 다른 회사 제품을 찾아봐야겠다. 아무리 자기가 가진 것이 좋지 못해 보인다고 하더라도 이런 답변이 어디있나 싶었다.

데이터센터랑 연락해서 안정화 방안을 강구해서 사용하도록 해 줘야 하는게 아니냐는 말이다. 전에 필자도 하나로에서 외주업체 근무를 했었는데, 그 땐 정말 그렇게 해 줬는데, 이 사람은 그런 생각을 가지고 있지 않은건지 아니면 그렇게 할 수 있는 방안이 현재는 없다는 것을 말하지 않은것인지 알 수는 없지만, 일단 하나로 두고봐야겠다.

  1. 케이블 방식은 5c케이블을 이용해서 신호를 받는데, 이 선을 따라가다보면 전주에 이르게 된다. 전주에 선이 복잡하게 연결되어있는 장치를 탭이라고 한다. 만탭은 이 탭의 수용 회선(보통 8개)이 가득찼다는 이야기다. 하지만 이 탭의 신호가 센 경우 분배기로 나누기도 하는데, 어쨌든 나누면 나눌수록 신호는 떨어지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