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꼬지 준비하느라..

이번 학기가 시작도 되기 전에 OT를 위한 사진 촬영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오는길

필자가 속해 있는 학회장이 된 후배와 단 둘만 남게 되었다.

이런 저런 짧은 대화가 오가고 난 뒤 잠시간의 정적이 흐르고 후배가 한 마디 한다.

“선배, 이번에 학회 하는데 임원 같이 해 주실 수 있어요?”

뭐.. 그다지 수업도 없을 듯하고 해서 해 준다고는 했지만 이 친구 나름 진지하기도 하고 해서 흔쾌히 승낙했다.

하지만 생각만큼 일이 간단하지가 않았다.

요 몇 주간 모꼬지를 준비하는데 있어서 소모된 체력이 다른 임원들에 비하면 물론 적겠지만 그 적은 체력소모가 적잖이 부담이 된다.

아~ 이거 운동 따로 안 해도 체중이 절로 빠지겠구나 싶어 기분이 좋았는데, 금방 들어와서는 눈 앞에 보이는 계란 후라이와 튀긴 생선이 눈에 들어오자 몸이 자동으로 반응했다.

아차! 싶은 순간엔 이미 그것들의 반절이나 없어진 후였다.

습관이란 이래서 무서운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