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바심

대안 미디어로서의 블로그에 관한 생각에서 다음과 같은 말을 발견했다.

그리고, 블로고스피어의 혹은 세상의 대중은 그보다는 진실한 감정이나 일상의 경험 등을 바탕으로 진솔하고 솔직한 이야기들을 꾸준히
적으면 되지 않나 싶어요. 세월이 흐르고 지혜가 생긴다면 넓은 통찰력과 날카로운 분석 혹은 창의적이고 예술적인 면모까지 드러낼
수 있겠지요.
이런 형태야 말로 대안 미디어라 불릴만 하지 않을까요? 기존의 미디어가 부족하고 못나서 대체
(substitutive)하는 것이 아니라 형식도 판단도 주체도 새로운 대안 (alternative) 미디어로서의 블로거의
의미는 바로 이런데서 나오는 것이 아닐까 합니다.

필자는 중고등학교 시절부터 자신의 글에 대해 자신감이 없었다. 다른 것에는 근거도 없는 자신감이 있었지만, 웬지 글 작성에 대한 것만은 자신이 없었다. 당시 필자의 글에 대한 사람들의 평가는 횡설수설하다는 것이었다.

사실 이 횡설수설하다는 평판은 필자의 생각으로부터 시작된게 아닌가하는 어렴풋한 기억에 의존해 추측해본다. 활동하는 동호회에서 글을 작성하고나서 다른 사람들의 글과 비교해보면 정리가 되지 않아보였기 때문에 언제부터인가 횡설수설한 글을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라는 문구를 넣게 되었다.1 이 문구는 점차 글을 쓰는 자신에게 나는 글을 잘 못 쓰고 정리가 되지 않았다는 생각을 가지도록 만들었다.

저렇게 느끼게 된 것은 그 당시에도 통찰력 있는 글들과 비교해서 자신의 글을 비교하면서 글 작성에 대한 자신감을 깎아내렸기 때문이라고 생각된다. 필자가 작성한 글에 대한 자신감을 점차 깎아내려가고 글 작성에 대해 겁을 먹도록 만들게 되었다. 글을 잘 쓰고 싶은 생각은 그 때부터 이미 가지고 있었지만 어떻게 해 볼 생각을 할만큼의 적극성이 없었다.

써머즈님의 말씀처럼 당장은 어떤 분야에 통찰력을 가진 글을 작성하기에는 넓은 통찰력과 날카로운 분석을 할만큼의 세월이 지나지 않아서 기록이 불가능한 것일까. 사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세월의 힘이라고만 하기에는 설명이 부족해보인다. 하지만 사실일 것이다. 필자가 생각2을 제대로 하게 된 것은 그다지 오랜 세월이 지난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그래도 확실히 처음 글 작성에 대한 고민을 가졌을 때보다 조금 더 정리되고 본인이 읽을만한 정도의 글은 작성하게 되었다. 조금 더 진지하게 관련 분야에 대한 생각을 정리하고 글을 작성하는 순간에도 그 이후에도 더 정리하고 발전시켜 나가야 하는 것일까.

하지만 써머즈님은 그저 통찰력을 가지거나 날카로운 분석의 글은 그것이 가능한 사람들에게 맡겨두고 우리는 진실한 감정이나 일상의 경험 등을 바탕으로 진솔하고 솔직한 이야기들을 꾸준히
적으면
되지 않겠나 싶다. 하지만 이 마저도 힘들고 모자라 보인다는 생각을 가졌던, 그리고 더 훈련하지 않으면 안된다는 생각을 가지고 조바심을 냈던 필자에게 시원한 바람같은 글이 아닐 수 없다.

  1. 사실 그 당시에 작성했던 게시판의 대부분의 성격은 자유게시판이었기 때문에 그렇게까지 생각할 필요가 없었는지도 모르겠다. 또 한편으로는 초기의 PC통신의 사용자들은 필자 또래의 초등학생이 아니라 아저씨들이었다는 사실이 그들보다 못한 게 당연했을 것이라고 생각해 볼 수도 있겠다. 그래서 당연히 더 깊은 글들이었을 수도 있겠다.[]
  2. 생각, 사고, 고뇌 에서도 밝혔지만 여기에서 말해지는 생각은 단순히 머리에 떠오르는 것을 말하지 않는다. 떠 오르는 것을 어떤 다른 것들과 연관짓고 정리하는 것을 말한다.[]

마케팅 전쟁

마케팅 과목의 과제로서 읽고 있는데, 책에 대한 자세한 정보를 적자면

클라우제비츠의 <전쟁론>에서 배우는 21세기 마케팅 행동원칙(Al Ries and Jack Trout, 차재호 옮김, 2002, 서울:비즈니스 북스)

이 정도 되시겠다. 지금 3/5정도 읽은 상태에서 잠시 정리해보자면, 대충 주제는 집중으로 요약된다. 어떤 전략이든지 집중과 연관된 방법으로 이루어졌다.

글 쓴 사람들이 의도한 바가 그것이 아닐지라도 일단은 여러 주제들의 글들에서 ‘집중‘이라는 주제는 나타난다. 회사의 경영에 있어서 지속적으로 뒷받침해 줄 능력이 되지 않는 확장은 도산의 지름길이라는 내용의 문단들을 자주 발견하게 됐는데, 사람의 인생 역시 같다고 생각된다.

본인은 욕심이 많은 편이라서 이것 저것 하고 싶은것들도 많았고, 지금도 이런 저런 일들을 하면서 살아가고 있다. 이전에는 얼마나 하고 싶은것들이 많았는가하면 스스로도 꽤나 변덕쟁이라고 생각할 정도이다. 지금이야 이런 저런 것들을 정리했지만 사실상 지금도 미련을 못 버리는 분야가 몇 가지가 된다.

책을 읽고 그것에 대해 여러가지 생각하는 것들로부터 남는게 있다면 그것으로 만족이다. 한 가지라도 무엇인가를 하면서 배울 수 있고 느낄 수 있다는 것은 참 좋지 아니할 수가 없다. 얻었다는 것은 발전의 가능성을 높여주기 때문이다.

책을 읽으면서 생각하게 된 것들 중 하나는 역사를 알고 연구하면 지금의 세대에 대해 어느정도 통찰력을 가지는데 도움이 된다는 것이다. 과거의 관련 사례들을 통해 유사점을 발견해내고 실수를 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그 효과중의 가장 큰 점이라고 할 수 있겠다.

애초에 경영이라는 분야에 관심을 가지게 된 것이 ‘통찰력’을 획득 할 수 있지 않을까에 대한 희망이었기 때문에, 통찰력은 본인의 관심사에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단순히 심리학을 위해서 점수 따기 좋은 컴퓨터 과목이 있어서라는 것은 편하게 말하기 위한 이유라고나 할까. 진정한 속마음을 누군가에게 말한다는 것은 그만큼의 약점이 될 가능성을 높인다는 약간은 재수없는 생각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쨌든, 이 책 다음으로 읽어야 할 책도 적잖이 도움이 될 듯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