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은 견딜 수 있을만큼만…

개인적으로 필자는 술하고 원수 지간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 때 술과 조건부 휴전상태에서 일보 진행된 관계를 유지하기도 하였으나, 그 경험 이후에도 그다지 술에는 긍정적인 평가를 내릴 수 없다.

한 두 잔씩 마시면 약이 된다는 둥 그런건 제쳐 두고라도 술은 필자의 인척인 한 집 안의 두 사람을 망쳐놨다. 한 사람은 죽었고, 한 사람은 술에 노예가 되어 인생 막장1을 장식하며 지내고 있다.

요즘 학교에 자전거를 타고 통학하는데, 어제는 집에 거의 다 도착해서 인도쪽을 보며 진행하는데 뭔가 보따리 같은게 슥~ 하고 지나쳐 보였다. 금새 본 것을 다시 생각해보니 사람 같기도 해서 놀라 뒤로 후진하여 그 보따리가 있는 곳으로 갔더니 아니나 다를까 사람이었다.

학교에서 조금 늦은 시간까지 있다가 출발했기 때문에 1시간 가량이 지난 시간이었으니 결코 이른 시간이라고는 할 수 없었다.

쨌든 그 사람은 길바닥에 널부러져 있었다. 필자가 보따리로 착각할 자세로 엎어져 있어지만 널부러져 있었다고 표현하는게 적절하다고 생각된다.

쨌든 깨워 흔들었더니 술을 얼마나 마셨는지 인사불성이다. 몸도 제대로 가누지 못 할 정도였다. 보통 그 지점에서 집에까지 도달하는 시간은 20분이 조금 덜 되는 시간이겠지만 그 사람을 부축해서 오느라 거의 3배의 시간이 걸렸다. 다행이 필자의 집과 같은 방향인데가 바로 근처이기까지 했기에 부축해서 함께 걷기 시작했다.

술을 얼마나 먹었는지 짐작이 갔다. 계속 토해대는데 더 이상 토해낼 것이 없는 위는 위액을 식도를 지나 내보내고 있었다. 조금 구토기운이 줄어들도록 부축해서 걷는 동안 이것 저것 질문했다.

강서구 X협에서 청경을 하고 있다는데 돈이 없어서 집에까지 걸어가고 있던 중이었다고 한다. 참.. 내… 같이 일하는 사람들도 인생 막장이다. 술을 그렇게 먹여놨으면 택시비라도 쥐어 보내줘야할 것 아닌가. 이른 시간이 아닌데 말이다. 다 큰 사람이니까 알아서 하라 이건가?

어쨌든 그 사람 그대로 뒀다간 죽진 않았더라도 몸살 났을거라고 생각된다.

  1. 농으로 주고 받는 그런 막장이 아니다[]

해수욕장 횡포

을왕리 해수욕장을 찾았다가 왕산 해수욕장으로 가다를 읽다보니 고등학교 때의 에피소드가 생각나는데, 그 때 가족들과 함께 해변에 간 일이 있었다. 아마도 안면도의 어느 해수욕장인 것으로 기억된다.

이모부님의 고향이 안면도였는데, 배들이 있는 곳이 집이었는데, 그 곳 뒤쪽이 방파제가 있는 바다가 있었다. 그 건너편에 해변이 있었는데, 하루는 시간을 내어 해변에 갔는데, 문제는 그곳에서 발생되었다.

해변에서 천막(텐트)을 치려고 준비하고 있는데 어디선가 나타난 젊은이 – 물론 필자보다는 나이가 많아 보였다 – 두 명이 오더니 자리값을 내라고 했다. 그 둘이 왔을 때 모레들이 필자의 몸을 덮고 있었는데 황당함에 고개를 올려 보지 않을 수 없었다.

그 이전에 해변에서 자리세를 받는 사람들이 있다는 얘기를 뉴스에서 접했는데 그들이 그런 사람인가 싶다는 생각이 들었을 뿐이다.

그래서 아저씨들이 뭐하는 사람들인데 자리세를 받아요?라고 항변했더니 해변이 자기들의 땅이고 그렇기 때문에 자리세를 받는다고 했다.

대번에 들어도 말이 안되는 이야기가 아닌가. 사유지라면 그런식으로 영업을 할 리도 없지 않은가. 2년 전 쯤에 남이섬에 사진 촬영을 위해 간 일이 있었는데, 정말 철저하게 사유지라는 것을 느끼게 할 정도로 비싼 입장료와 주차요금을 내었다. 사유지라면 그곳이 나머지 기간에 운영될 정도로 요금을 받아야 하는게 맞다고 생각되지만 그곳의 해변은 엉성한 생각이 들었다.

그들의 대답을 듣고 그럼 땅문서나 영업이 가능한 증명서류를 보여달라고 했다. 이미 필자를 덮고 있던 모레들은 그들의 친구들과 만나 있었고 얼굴은 붉게 타고 있었다. 그렇게 소리를 지르고 난 후의 그들의 행동은 마음속으로만 했던 그 생각이 맞았다는 생각이 들게 만들었다. 그리고 사라졌고 다시 우리들 앞에 나타나지 않았다. 하지만 다른 사람들에게 접근하는 것은 목격할 수 있었다. 생각같아서는 쫓아가서 영업행위(?)를 방해해 주고 싶었지만 가족들의 만류로 참았다. 그들이 순순히 물러간 것은 중학교 3학년 때 가지게 된 엄청난 덩치덕이었다고 생각된다.

아마도 그들은 그 동네에 사는 청년들이었을 것이라고 생각된다. 그리고 여름에 오는 피서객들에게 돈을 그런식으로 갈취해서 뭘 하려고 했을까. 생각하고 있는 그대로 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