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은 견딜 수 있을만큼만…

개인적으로 필자는 술하고 원수 지간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 때 술과 조건부 휴전상태에서 일보 진행된 관계를 유지하기도 하였으나, 그 경험 이후에도 그다지 술에는 긍정적인 평가를 내릴 수 없다.

한 두 잔씩 마시면 약이 된다는 둥 그런건 제쳐 두고라도 술은 필자의 인척인 한 집 안의 두 사람을 망쳐놨다. 한 사람은 죽었고, 한 사람은 술에 노예가 되어 인생 막장1을 장식하며 지내고 있다.

요즘 학교에 자전거를 타고 통학하는데, 어제는 집에 거의 다 도착해서 인도쪽을 보며 진행하는데 뭔가 보따리 같은게 슥~ 하고 지나쳐 보였다. 금새 본 것을 다시 생각해보니 사람 같기도 해서 놀라 뒤로 후진하여 그 보따리가 있는 곳으로 갔더니 아니나 다를까 사람이었다.

학교에서 조금 늦은 시간까지 있다가 출발했기 때문에 1시간 가량이 지난 시간이었으니 결코 이른 시간이라고는 할 수 없었다.

쨌든 그 사람은 길바닥에 널부러져 있었다. 필자가 보따리로 착각할 자세로 엎어져 있어지만 널부러져 있었다고 표현하는게 적절하다고 생각된다.

쨌든 깨워 흔들었더니 술을 얼마나 마셨는지 인사불성이다. 몸도 제대로 가누지 못 할 정도였다. 보통 그 지점에서 집에까지 도달하는 시간은 20분이 조금 덜 되는 시간이겠지만 그 사람을 부축해서 오느라 거의 3배의 시간이 걸렸다. 다행이 필자의 집과 같은 방향인데가 바로 근처이기까지 했기에 부축해서 함께 걷기 시작했다.

술을 얼마나 먹었는지 짐작이 갔다. 계속 토해대는데 더 이상 토해낼 것이 없는 위는 위액을 식도를 지나 내보내고 있었다. 조금 구토기운이 줄어들도록 부축해서 걷는 동안 이것 저것 질문했다.

강서구 X협에서 청경을 하고 있다는데 돈이 없어서 집에까지 걸어가고 있던 중이었다고 한다. 참.. 내… 같이 일하는 사람들도 인생 막장이다. 술을 그렇게 먹여놨으면 택시비라도 쥐어 보내줘야할 것 아닌가. 이른 시간이 아닌데 말이다. 다 큰 사람이니까 알아서 하라 이건가?

어쨌든 그 사람 그대로 뒀다간 죽진 않았더라도 몸살 났을거라고 생각된다.

  1. 농으로 주고 받는 그런 막장이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