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관리위원으로서 며칠을 보내면서…

학교에서 선거관리위원으로 활동할 생각이 없느냐는 권유를 받았을 때는 사실 금번 학기에 수강하고 있는 과목들의 기말 시험 준비에 차질이 있을 듯해서 난색을 표했지만, 권유자의 간절한 권유에 수락할 수 밖에 없었다.

총학생회에서 몇 명 선관위원으로 선정되었고, 각 학과별로 2명씩 선정되어 활동하였는데 대부분의 학과 소속 위원들이 활동을 제대로 해 주지 않아 몇 명의 위원들에게 업무가 부담되었다.

금번 선거일은 11월의 마지막 2일로 정해졌는데, 생각보다 일이 많았다. 이전 선관위원들이 자료를 남겨두기는 했지만, 다소 체계적으로 남겨진 것이 아니라 비닐 보관철에 사용되었던 양식들이 대충 모아져 있는 형태였고 또 관련 규칙이나 지침등이 정리되어 있지 않아서 정리할 필요가 생겼다.

쨌든 몇 주간의 활동이 어제의 투표 마감과 개표, 그리고 공고 출력 및 부착으로 마무리 되었다.

선거관리위원으로 활동하면서 부정 선거에 대한 걱정은 거의 되지 않았다. 각 학과별로 단독 후보들이었기 때문이기도 했고, 후보들의 활동이 거의 눈에 띄지 않았기 때문이기도 했다.

이런 부분은 다소 씁쓸함을 남겼다. 필자는 학교에 대해 적지 않은 자부심을 가지고 다른 자리에서도 학교 이야기에 부끄러움을 느끼지 않는 편이다. 그런데 막상 학교의 학생들의 피동적인 모습에는 실망감을 감추지 못하는게 또 사실이다.

이번 투표에서는 학과별로 투표함을 별도 제작하고, 투표 현황을 투표소에 모니터를 설치하여 실시간으로 업데이팅하여 학과별 투표율을 높이고자 시도하였다.

그다지 효과는 없었지만, 투표를 실시하는 학생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기는 했다. 덕분에 다음 해의 선관위도 더욱 발전된 모습을 보여주었으면 하는 작은 바람도 생겼다.

99학번으로 입학하여 2008학년도에 졸업하게 된 졸업반으로 좋은 추억을 가지게 되었다는 생각이다.

이햐~ 해찬횽~ 멋지잖아!

누가 더 쉬울까?라는 글에서 링크된 이해찬씨에 대한 과거사를 나름 객관적인 사실들을 주관적으로 서술한 – 무슨 말인지 – 글을 읽게 되었다.

이해찬씨가 책방을 운영하였다는 이야기는 언젠가 TV의 다큐멘터리던가에서 들어봤던 듯 한데, 그 이외의 이야기는 새로운 것들이었다.

그 책방이야기가 사실인 것을 보면 그 외의 이야기들도 사실일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생각되는데, 특히나 감동되었던 부분은

판사 : “피고인 이해찬 사형!”
이해찬: “조국을 위해 죽을 수 있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바로 이 부분이다. 모친과 함께 법정에서 판결을 듣는 순간 졸고 있었다는 내용이 정말 압권이라고 생각되었는데, 그 다음 부분인 위의 부분이 나오자 그것은 아무것도  아닌게 되어버렸다.

그 외의 사건들도 정말 멋지다고 생각되어질 수 있는 사건들인데, 해찬 횽~ 정말 멋진 사람이구나.

이런 류의 글들은 대게 꾸며질 수 있는 가능성이 높은데, 웬지 그 글에 대한 신뢰성이 의심이 되지 않는다.

이번에 대선 후보들 무더기로 나와서 마치 국회의원 선거를 하는 게 아닌가 싶은 생각이 들긴 하지만 이번에야 말로 좀 힘들더라고 그 사람들의 지난 이력들에 대한 객관적인 자료들을 찾아보고 판단하여 투표를 해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