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마시면 사라지는 사람들 1

아~ 먼저 이 글 미스테릭 포스팅은 당연히 아니다. Pink님의 블로그에 갔다가 옛날 생각이 나서 좀 적어본다.

먼저 제목인 방팅에 관한 것인데, 인터넷이 활성화 되기 전 통신을 하면서 이런 저런 사람들을 참 많이 만났는데, 초등학교때는 단순히 통신 상에서 사람들을 만나기만 했고 실제적인 만남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없었다. 겨우 장만한 컴퓨터로 전화연결이 되어 글 읽고 정보를 얻는 것으로 만족했기 때문이다.
중학교에 들어와서도 그다지 실제적인 만남이라고 할만한 것들이 없었지만, 중학교 2학년 때 서울에서 이사를 하면서 그다지 친구들이 없었기 때문에 통신에서 사람들과 이야기하는 것을 즐기게 되었다. 물론 통신을 이용하는 연령대가 지금처럼 폭넓지가 않아서 동년배의 친구를 알게 되는 경우는 좀 적었지만, 그래도 통신상에서의 만남이 즐거웠다.

아! 그러다가 중학교 3학년 때 나우누리 채팅방에서 동갑내기 여자친구를 사귀었는데, 몇 번 연락하는 것에 지나지 않고 진전되지는 않았다. 그러고 보니 여자친구를 처음 사귄게 이 때 였다. 그다지 진지하지 않아서였을까. 단순한 이성친구정도의 느낌 뿐이어서인지 일반적인 연애라는 생각이 들지 않아서인지 더 이상의 확실한 기억이 없다.

그리고 본격적으로 사람들을 만나기 시작한 것이 고등학교 올라가서라고 기억된다. 나우누리에서는 여러가지 활동을 하기 시작했는데, PC를 이용한 개인적인 활동은 이미 중학교 들어서면서 시작되었지만, 다른 사람들과의 관계를 본격적으로 시작하고 만나기 시작한 것이 이때부터다. 그리고 중학교 3학년 때의 만남을 시작으로 동호회 사람들과 만나는 것이 활발해졌다.

하이텔도 그렇고, 나우누리도 그렇고 채팅방에 가면 항상 있는 사람들이 있었는데, 이 채팅방에서 만나서 결혼까지 하는 사람들이 생기고 있었다. 이건 분명히 필자가 알고 있는 경우에 한정되기 때문이 이전에도 몇 있었을지도 모른다. 이상하게도 천리안과는 인연이 없었다.

그리고 방팅이라는 단어를 처음 접했던 것이 20살이었던 것으로 기억되는데, 그 때보다 군에 가서 더 방팅에 활발하게 참여했다. 나름대로 방황하고 술을 많이 마시기 시작했을 때가 23살정도였는데, 월급도 꼬박꼬박 들어오겠다 두려움이 없었다. 그 때는 친구들과도 가장 활발하게 만나고 다녔는데, 친구들과의 연결점 역할을 했었다. 대게 친구들이 무리지어 노는데, 그 친구들과 모두 연락할 수 있었던 탓이었다. 하지만 이것도 점차 연락하는 사람이 많아질 수록 힘들어져서 지금은 연락을 정말 가끔씩만 하는 상태가 되었다. 무엇보다 서로가 바빠져서 연락이 뜸해지기 시작했다.

전역하기 1년 전인 2003년엔 아랫지방에 돌아다닐 계획을 세우고 경상도 지방에서 전라도 지방까지 순회한 적이 있었는데, 그 때가 마지막이었던 듯 하다. 부산에 내려가서 전역한 친구와 연락해서 만나 한잔하고는 늦은 저녁이 되고 잘 곳이 없어서 PC방에 들어가서 부산 방팅을 찾았다. 그런데 이 부산 사람들을 만나면서 지속적으로 방팅을 하고, 놀 돈을 마련하는 사람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아~ 잠시 생각난 것이 있어서 시작했는데, 끝이 없다. 너무 길어서 둘로 나누어야 할 듯하다.

cansmile의 미투데이 – 2007년 6월 15일

이 글은 cansmile님의 미투데이 2007년 6월 15일 내용입니다.

정말 가고 싶었다. Gatorlog 6AM의 주인장이신 아거님의 국내 일정 중에 여러 블로거들과의 만남의 자리를 말한다. 이미 제주에서의 모임이 있었던 지라 그 사진을 보면서 정말 부러워했기 때문이기도 했다. 하지만 상황은 그렇게 호락 호락하지 않았다.

이유는...
  필자는 교회에서 교육 전도사라는 직책을 맡고 있기는 하지만 교회의 규모가 작아서 다른 교회에서 전임 전도사가 해야할 일을 감당하기도 한다. 그렇기 때문에 담임 목사님의 부재시에는 예배를 인도하고, 말씀을 전해야 하는 일도 다반사이다.

이번주 금요일이 그랬다. 금요일 저녁에 드리는 예배는 물론이고 다음 날 새벽 예배까지 인도하지 않으면 안되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잠시 짬을 내어 갈 생각을 하지 못했다. 차를 가지고 이동하려는 생각을 잠시 해 봤지만, 역시나 서울의 강남은 그렇게 주차하기 용이한 곳이 아니라는 생각이 먼저 들어 쉬이 포기가 되었다.

아쉽지만 다음 기회를 노려야 할 듯 하지만 일단 지금의 국내 방문기간 내에서는 아거님과의 만남은 어려울 것으로 생각된다. 이제 방학이 끝나고 개강을 하고 종강과 함께 졸업식을 가지게 될 텐데, 다음 해가 되면 일단 외국 어느나라엔가는 갈 예정이다.

그 방문 예상 국가 중에서 그나마 유력한 국가가 중국과 미국이다. 중국에는 선교의 목적으로 가기 때문에 여행이라는 여유로운 마음과는 다른 마음으로 방문을 해야 할 것이지만, 미국은 아무래도 여행의 목적으로 갈 가능성이 짙다. 하지만 그것도 대학원에 바로 진학하게 되면 무산 될 가능성이 농후하다. 방학 기간을 이용하여 가고 싶지만, 그다지 넉넉한 형편이 아니어서 어찌될 지 잘 알지 못하겠다. 일단 다음 학기에는 수강해야할 학점이 얼마 남지 않았기 때문에 아르바이트를 할 시간적 여유는 매우 많이 때문에 나름 뭔가를 하지 않으면 안 될 듯하다.

학부를 졸업하고서 1년 내외의 시간을 이용하여 워킹 홀리데이를 시도하는 친구들도 많이 있었지만 필자는 그럴 여유는 없을 것으로 생각된다. 아무래도 여러가지 상황들이 얽혀 있기 때문이다.

아~ 정말 아쉽기 그지 없다.

아거님과의 만남의 기회를 잃어버렸다는 것이 아쉽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