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은 역시 잘 살아야 한다.

군대라는 곳은 여러 지방, 여러 환경에서 자라온 청년들이 모이는 장소이다. 여기에서 왜 남성이라는 표현을 안 쓰고 청년이라는 표현을 썼냐면 여성들도 부사관 이상의 계급으로 입대하여 군대라는 집단에 포함되어 활동하고 있고 여러 다른 환경에 영향을 받아 살아온 구성원이기 때문이다.

그런 곳에서 생활하다보면 정말 별별 사람들을 다 만날 수 있는데, 가만히 관찰해보다보면 김완섭이라는 사람 같은 사람도 있는 것이다.

       자신이 재학시절에 운동권에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한국사회를 바로 보려는 후배들을 빨갱이새끼들이라고 매도하며내가 운동할 때는 순수 그 자체였는데 니 놈들은 김일성 자식새끼들이 되어 있다는 주장을 늘어 놓았습니다. 학생운동의 정당성에 대한 논의는 차치하고 자신의 학생운동의 결과물이 바로 후배의 모습이라는 사실을 무시하고배신한 선배가 되어 후배를 욕하는 것은 가당찮은 일이라고 생각됩니다.

(중략)

     이에 김완섭과 십 년 정도 차이가 나는 선배가 자신의 결혼생활과 삶을 얘기하면서 김완섭에게 충고를 하자 김완섭은한물간 오렌지가 무슨 헛소리를 하는가?”라는 선배를 깔아뭉개는 글을 버젓이 올렸습니다.


미닉스님의 위의 글에서 보면 후배들을 욕하는 것은 물론이고, 선배에 대해서도 좋지 못한 발언을 하여 깔아뭉개고 있는데 저런 사람도 있다. 이등병 때에는 다들 그렇듯이 별 소리 하지 못하고 있다가는 – 아니 요즘엔 있을지도 모르겠다 – 일병 달때가 되어 고참들(상병, 병장)에 대해 욕하는 것은 기본이요 대하는 행동 보면 정말 자기는 결코 그런 인물이 되지 않을 것처럼 행동하지만 또 자기보다 아래에 있는 친구들 – 한달이상이라도 차이가 나는 후임들 – 에게는 자신에 대한 존경심을 표해주기를 바라마지 않는형이다.

과연 그런 후임들이 진심에서 우러나오는 존경심을 표할까 싶다. 정말 병사들 중에서도 간부로서 봐도 존경심을 품게 만드는 친구들이 있었는데 그 친구들에게는 자연스럽게 이야기하고 상담하고 하는 친구들이 따르곤 했는데, 상대적으로 저 김완섭이라는 사람 같은 형의 사람에게는 기껏해야 동기들이 얘기하고 있거나 그나마 동기들도 함께 하지 않아서 후임들을 괴롭히는데 재미를 붙이고 있는 경우가 다반사였다. 물론 간부로서 몇 차례 경고를 하지만 그 때 뿐이다. 그게 또 영창을 보낼만한 수준 – 구타가 아니더라도 가혹행위로 – 도 되지 않는 소심한 수준이어서 어찌 권고 외에는 해 볼 도리가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필자도 꽤나 엉뚱한 편이기는 하지만 아무리 그래도 저 양반은 많이 지나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