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여전히 어리다

최근에 더욱 두드러지게 느끼고 있는 사실 중에 하나가 나는 어리다는 것이다.

물론 여러 어르신들에 비하면 육체적인 나이도 어리고 젊지만 상대적으로 그 나이에 가져야 할 정신적인 나이가 어리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웹상에서의 모습은 물론이고 오프라인에서의 생활에서도 마찬가지이다.

이 나이에 가져야 하는 사고의 깊이의 정도가 정해져 있지는 않지만, 각 사회에서 자연스럽게 형성되어 있는 분위기를 통해 그것이 정해져있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착각하게 만드는 것이 아닐까 생각한다. 사회 통념적이라는 표현을 빌어오면 조금 더 이해가 쉬울까?

조금 더 말해보면 철이 없다는 것은 사회에서 요구하는 그 나이에 가져야 할 행동 양식이나 마음 가짐을 가지지 못한 사람을 말하는게 아닌가.

사실 어린 시절부터 주욱 해왔던 생각은 철이 들고 싶지 않다는 것이었다. 이건 또 무슨 소린가하면, 다르고 싶다는 생각이 발전해서 나온것이다. 사회의 틀에 맞춰 사고까지 틀 짓기가 되어 평범 또는 그 이하의 인간이 되고 싶지 않다는 것이다.

그런데 지금의 모습은 이런 생각이 어중간하게 실현되었다. 그래서인지 스스로에 대한 문제점들이 적잖이 느껴졌다. 큰 문제가 생기기 전에는 작은 문제들이 모이게 마련인데, 그 동안 문제가 될까 싶었던 것들이 지금의 생각을 가지게 하고 있다. 문제가 아닌 긍정적인 행동양식이라고 생각되었던 행동들이 오히려 또 다른 문제들을 낳았다.

쨌든 자세한 이야기를 하기에는 아직 마음의 준비가 되지 않았기에 이 정도의 어설픈 글을 쓰게 되었는데, 이런 저런 현상들을 모아서 나는 여전히 어리다는 결론에 이르게 됐다.

정리를 해 보려고 쓰기 시작했는데, 생각만큼 정리되질 않는다.

늙은거?

본인보다 연로하신 적지 않은 독자에게 먼저 사과의 말씀 전한다.

오늘 오랫만에 줄넘기를 해 보았다. 20대 중후반에 접어들면서 이전에 했던 방식의 무식한 운동을 지속할 수 없다는 결론을 인정하기까지 꽤나 오랜시간이 걸렸다. 실로 몇개월이나 걸린것이다. 그리고 인정 후에도 결심하기까지 몇 개월이 흘렀다.

2006년 이전의 포스팅들을 살펴보시면 아시겠지만 진정 아무나 믿을 수 없을만큼의 수치인 5천번은 젊었을 때나 가능한 줄넘기 횟수인것이다. 지금에와서는 그럴 정도의 체력은 있지 않은것이다.

나이를 먹었다는 자각과 결심을 오늘에서야 실행해 옮겼다. 그런데 이거 웬일인가 다시한번 나이를 먹었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지나친 욕심을 버리고 20분씩만 하자고 마음먹고는 줄을 들고 집 뒤쪽 공원으로 향했다. 물론 무릎의 무리를 최소화하기 위해 콘크리트나 블럭이 아닌 흙이 밟히는 땅으로 갔다. 그런데 이게 웬일인가 저녁에 먹은 튀김닭이 무리를 가져왔다. 조금 많이 먹었다는 생각은 했지만, 그것이 이렇게나 힘들게 하다니.. 줄넘기를 시작하고 노래가 한곡 반이 흘렀을 때 신호가 왔다. 토악질이 올라왔다. 꿋꿋이 버텨내려 했으나 무리가 된다는 신체적인 신호가 더욱 심화되었다.

더 이상은 무리였다. 20대 초반의 나이에 했던 과식 후의 운동은 전혀 그런 기미조차도 보이지 않았다. 심지어는 그렇게 위험하다는 음주상태에서의 줄넘기도 무리가 되지 않았던 몸이 이제는 몇 년 지났다고 무리라는 신호를 보내온다.

아… 이런걸 나이먹는다고 하는 것인가…
(털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