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찮아

귀찮다는 말은 우리가 일상에서 적지 않게 사용하는 말 중의 하나이다. 물론 사람에 따라 거의 사용하지 않거나 어떤 계기에 의해 사용하지 않는 사람도 더러 있을 것이다.

나의 경우에는 적잖이 사용했는데, 만사가 귀찮게 여겨질 때도 있어서 어떤 것을 하던지 귀찮다는 말을 입에 달고 살았던 때도 있다.

언젠가 TV에서 드라마를 보는데 극중 할머니 분을 맡은 배우에게서 나온 대사중 하나가 귀에 띄었다.

······ 귀치 않아.

어랏 저게 귀찮다는 말의 원래 말인가? 하는생각으로 금새 이어졌다. 그 당시에는 그 정도로 생각이 그쳤지만 그 후에 몇 번인가 이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는 시간을 가졌다.

지금 다시 생각해 보면 귀하지 않다에서 귀치 않다를 거쳐 귀찮다로 줄어들었다고 추측된다.

귀찮다의 시작말인 귀하지 않다는 어떤 말인가. 귀하다 / 귀하지 않다는 가치가 있느냐 없느냐를 가르는 말이고 가장 일반적으로는 어떤 행동에 대해 사용하고 있기에 그에 대한 가치가 낮다는 표현이다.

다른 용례는 접어 두고 이 글에서는 교회에 가는 것이 귀찮다는 것으로 글을 이어나가도록 하겠다.

교회는 종교적으로는 해당 종교의 신에게 일종의 행위를 하기 위한 장소를 말한다. 불교의 경우 사찰이나 법당, 힌두교나 기타 종교에서는 신전으로 부르기도 한다. 가장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기독교에서는 하나님을 대상으로 예배를 드리기 위한 장소를 교회라고 한다.

교회에 가서 하는 일 중에 가장 큰 일은 예배(Worship)이다. 예배는 최고의 가치를 하나님 앞에 드리는 행위라고 일축할 수 있다.

그렇다면 교회에 가기 귀찮다는 말은 교회에 가는 것이 귀하지 않다는 뜻으로 생각해 볼 수 있다. 교회에 갈 수 없는 상황에서는 귀찮다는 말을 사용할 수 없다. 귀찮아서 가지 못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갈 수 있는 상황에서 귀찮다는 말을 사용할 수 있다. 그렇다면 위에서 말한 교회에서의 가장 중요한 행위인 예배를 귀찮아하는 것으로 이어 갈 수 있겠다. 교회에 가는 것은 대부분이 예배를 드리기 위한 것이기 때문이다.

성경에서는 우리가 창조된 목적이 하나님을 찬양하기 위해, 그를 위해 지음 받았다고 기록되어있다. 예배를 드리는 것은, 즉 다시 말해 최고의 가치를 드리는 것은 사람이 창조된 목적이라고 할 수 있다.

이런 행동을 귀하지 않다고 치부해버린다는 것은 하나님께 대한 죄가 아닐까.

교회 가기 귀찮아. -=> 교회에 가는 것이 귀하지 않다. -=> 예수 만나는 것의 가치가 적다.

교회는 모임의 장소 교제의 장소 예수와의 관계 정립의 장소.

기분 째질것 같다!!

그녀의 아버지와 만남을 가지게 된 것이 이번 달 1일이었다.

그간의 사건들은 조금씩 정리해서 이 블로그 내에서 검색이 가능하다. 그런데, 오늘 그녀의 아버지께서 그녀에게 더 이상 고소한다느니하는 소리를 하지 않겠다고 하셨다고 한다.

이 말은 무슨 말인고하니 더 이상 만남을 비밀스럽게 할 필요가 없어졌다는 말이다. 동시에 그녀의 부모님과 당당하게 만날 수 있으며, 그녀와의 데이트 역시 허락받았다고 할 수 있겠다.

고소하겠다고 더 이상 만남을 가지지 말라고 하셨던 분이었기에 더욱 이번 소식은 좋지 아니할 수가 없다.

하.지.만. 그녀와 필자는 올해 수능이 끝나기 전까지 만나지 않기로 약속했기 때문에 만나는 일은 불가능하다. 하지만 이번 일과 함께 그녀의 어머니의 행동의 변화가 또한 더 기쁜일이 아닐 수 없다.

그 동안 그녀와의 만남 가운데서 가장 장애가 되었던 것이 그녀의 모친과 외가식구들이었다. 그녀의 어머님께서는 우리 둘의 만남에 대해 친인척들에게 말했고, 그런 소식을 접한 그들사이에서 우리 둘은 미친ㄴㅕㄴ, 미친놈이었다.

그리고 그 동안 그녀의 부모님들이 교회에 대해서는 부정적이고 근처에도 가지 않았었는데, 오늘그녀가 교회에서 점심을 먹는중에 어머님께서 그녀의 눈 앞에 나타나셨단다. 거기서 그치지 않고 그녀의 모임이 끝날때까지 그녀를 기다리시며 교회 분들과 – 이미 전에 안면이 있으신 분들이 계셨단다 – 대화를 나누셨고 집에 같이 가셨단다.

이 사건은 별 일 아닌것처럼 보이지만, 뭔가 예배를 드린 것도 아니고 교회에 다니겠다고 약속한 것도 아니지만 시작인 것이다. 그녀의 초등학교 4학년 이후로 기도했던 것이 이루어지는 순간이며 시작인것이다.

물론 이에 동의하지 않으시는 분들도 계시리라. 교회에 나가자고 한 마디 하지 않고 자연스럽게 나오셨다면 어떻게 생각하시는가. 그대들이 그토록 싫어하는 강제 성향의 포교활동이 전혀 없음에도 나오시게 되었다는 말이다.

좀 흥분해서 정리가 다소 안되긴하는데, 그냥 손이 가는대로 작성하고 포스팅하련다.

기분 째~~~~진다!

선생 된 우리가 더 큰 심판 받을 줄을 알고

내 형제들아 너희는 선생 된 우리가 더 큰 심판 받을 줄을 알고 많이 선생이 되지 말라

야고보서 3:1

가르치는 사람으로서 중요한 것은 인내도 있지만, 그 무엇보다 본이 되어야 한다는 점이다. 이 점을 주일학교 선생님으로서 학생들을 가르치다보면 아이들이 따라하는 것을 바라보면서 선생의 자리에 있어서 어떤 마음가짐과 행동을 가져야 하는 지에 대해 여러 모로 생각해보게 된다. 이런 것은 비단 선생이라는 자리만 그런것이 아니다. 부모 역시 아이에게 있어 가르치는 자로서의 역할을 가지고 있다.

필자의 결혼한 친척누나가 콩을 어른이 되어서도 안 먹었는데, 아이들에게는 먹으라고 했다가 언젠가 한번은 아이가 엄마도 안 먹으면서 왜 나한테만 먹으라고 해 라고 했습니다. 부모의 행동은 아이들에게 이만큼이나 중요하다는 것입니다.

교회에서 가르치는 자의 자리라는 것은 이보다 더 비중있는 책임감이 부여됩니다. 한 인간의 영혼을 구하기 위해 가르치는 것인데, 가르치는 자로서 부도덕함으로 교회에서 누군가를 떠나가게 만든다는 것이기 때문이다.

교인들이 교회를 떠나는 원인 가운데 하나는 교회자체에 대한 회의 때문이다. 교회의 영광은 세상의 죄를 책망하며 그것을 하나님의 능력으로, 그리스도의 사랑으로 변화시키는 것이다. 그러나 오늘의 교회는 많이 세속화되어 있다. 진정으로 영광받아야 할 하나님이 영광을 받지 못하고 인간이 그 영광을 가로채고 있다. 권위주의적이고 전통만 강조하는 교회, 생활에 모범이 되지 못하는 인물들이 교회의 지도자로서 군림하고 있을 때 비판력이 강하고 양심이 예민한 교인들은 교회를 통해 아무런 은혜를 받을 수 없어 떠나게 된다. 그러므로 적어도 교회학교의 지도자와 교사들은 모든 면에서 하나님 앞에 바로 서야 하며 행동에서 항상 모범이 되어야 한다.1

  1. *. 양창삼 지음, 『교회행정학』, (서울 : 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 총무부, 1998), p. 106.[]

불꽃 중앙 교회 수원 성전 16주년 예배

오늘(2006년 8월 19일)은 수원 성전 창립 16주년이었으며, 내일 그에 대한 감사예배를 드린다.
2005년에는 15주년이라고 해서 굉장히 규모가 컸었다고 한다. 컨벤션 센터를 빌려다가 전 교인들과 여러 지인들을 모아서 행사를 가졌다고 한다.

1990년 당회장이신 강마리아 목사님께서 김충규 목사님과 이현익 목사님을 만나서 시작하게된 교회가 이제 16년이 흘러서 성령의 역사하심과 하나님의 감찰하심으로 지금에까지 이른 것이다.

하나님 앞에서 온전히 바르게 살아가는 당회장(강마리아) 목사님은 언제나 존경스럽다. 나를 포함한 많은 현세의 부패한 그들과는 차원이 다르다고 생각된다. 물론 부패하다고 알려진 것들의 대부분은 공격용 거짓 보도인 경우가 적지 않겠지만, 내게 있어서 그들과 다른 인물이라고 평가되어진다. 목회의 경영면과 말씀에 입각한 삶에 있어서 모델이 되는 인물이기도 하다. 또한 말씀에 있어서는 철저한 김충규 목사님을 모델로 삼고 있다.

쨌든 오늘 수원에서 청년 예배를 드리고는 청년들의 연극 연습이 있어서 보고 왔는데, 참 기특하다는 생각과 함께 이번 전교인 수련회에서 있었던 사건들을 특징적으로 잘 묘사해내고 있다는 점에서 칭창해 주고 싶다.
내일 본 공연을 볼 수가 없기 때문에 연습으로 만족해야했지만, 그들의 열정은 실로 대단하다고 생각한다.
내게 있어서도 그런 열정이 있어야하지 않겠냐는 도전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