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족함, 더러움 그리고 나

처음 이 공간을 마련했던 것은 그리 큰 그림이 있었던 것은 아니다. 단지 내 생각을 표현하고, 그것을 누군가 보고 반응하고, 그 반응에 또 반응하는 것이었다.

사실 처음 글을 썼던 순간, 조금 더 설명을 더하면 처음 글을 썼던 도구와 지금의 도구는 다르다. 여러 도구들을 거치면서 글을 옮기고 옮겨와 결국 워드프레스까지 오게 되었다.

지난 글들을 보면 나의 부족함이 보인다. 물론 지금조차도 나는 부족하다. 필력의 부족함을 넘어서 인간으로서의 부족함이 있다. 여전히 인간관계에 어려움을 느끼는 편이고, 이는 나의 일에 영향이 적지 않다. 이런 부족함으로 인해 오해가 생기고 일이 원활하게 진행되지 않는다.

지난 글들을 숨기지 않고 열어놓은 이유는 무엇인가? 나의 더러움이 그대로 보이기 때문이다. 보통 사람들은 더러움을 숨기려고 한다. 그것은 숨겨야 할 것이고 다른 사람들이 알아서 안 되는 것이다. 하지만 나에게 더러움은 숨겨야 할 것이 아니다.

더러움은 나에게 필수적인 것이다. 인간은 그런 존재이기 때문이다. 내가 필요해서가 아니라 인간의 존재에 대한 성경의 증언이 그러하기 때문이다. 성경은 내 세계관의 기반이 된다. 모든 인간은 세계관을 가지고 있고, 허구의 세계관을 통해 재미를 얻기도 한다. 혹은 잘못된 세계관을 가지고 고통을 받기도 한다.

내가 믿는 하나님은 죄로 더러워진 인간을 구원하시기 위해 이 땅에 직접 인간의 몸을 입고 오셨다. 그렇다고 해서 인간과 같이 더러웠는가? 그렇지 않다. 그 분은 우리에게 바른 세계관을 가지고 살아가라고 말씀하시고 우리가 그렇게 살기를 원하셨으며 스스로가 그렇게 사셨다.

오늘도 난 부족함을 느끼고 부족하다. 이 부족함을 채워줄 수 있는 분은 오직 한 분!
100% 완전한 인간, 100% 완전한 하나님, 그 누구도 가질 수 없는 존재방식을 가지신 분!

브루스 올마이티와 자유의지

짐 캐리 주연의 <브루스 올마이티>에 보면 하나님으로 나오는 모건 프리먼이 짐 캐리에게 “인간의 자유의지는 조정할 수는 없다네”라는 대사를 날려준다.

그러나 인간의 자유의지를 조정하는 장면이 나온다!

브루스 올마이티의 후속 버전이 에반 올마이티의 주인공인 에반은 뉴스 진행 중 대사가 꼬여서 대단히 난감한 상황에 처하게 되는데, 그것은 역시 에반이라는 사람의 말하고자하는 자유의지 인 것이다.

영화에서 재미라는 요소를 살리기 위해서라지만 앞서 전제한 대사에 대한 룰(!)을 지켜야하지 않을까. 그 장면을 보면서 그저 웃고 넘기면 다행이지만, 딴지를 걸거나 자신의 실수로 어떤 위기에 처했을 때 이건 신에 의해 실수를 하게 된 것이 아닐까라며 엄청난 고민에 빠지고 자살에 이르러 버리는 사람도 있지않을까…..

….라는 말도 안되는 상상을 해 본다.

경쟁력 만이 삶의 질을 높일 수 있을까?

문득 armarius: ex libris에서 빈털털이 세대라는 포스트를 보면서 드는 생각은 단지 개인의 경쟁력만이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도구인가라는 거창해 보이는 생각을 해 보았다.

그렇지 않다는게 필자의 결론이다. 개인의 경쟁력만으로는 그 삶의 질을 높일 수 없는 것이다. 유난히 필자의 주변에서 간접적으로 경험한 경우들에서 경쟁력 있는 개인이 집단의 무능력1으로 그 경쟁력이 묻혀지는 경우를 살펴왔기 때문이다. 개인의 경쟁력만으로는 그 개인이 속해 있는 집단을 변화시킬 수 없다. 아주 없다고는 할 수 없지만 그 만큼이나 힘든 것이다.

개인이 집단을 변화시키기 위해서는 그 개인을 지지하는 세력이 있어야 하고 그 세력을 통해 집단이 변화되는 경우는 있겠지만 개인의 경쟁력만으로는 변화될 수 없다. 그렇다면 개인이 경쟁력과 함께 리더쉽2을 지니면 되지 않겠는가라는 질문과 개인만으로 성취될 수 있는 일을 하면 되지 않나라는 질문이 따르게 된다.
개인이 리더쉽을 가지면 그 집단의 변화와 함께 개인의 삶의 질까지도 높일 수 있는 것인가. 그러나 그건 리더쉽을 발휘 할 수 있을 때 얘기다. 기득권을 놓지 않으려는 사람들에 의해 리더쉽을 지닌 경쟁력 있는 개인은 묻혀버릴 수가 있다. 그런 개인은 또 다른 집단을 찾아가지만 그 집단 역시 기득권을 유지하고 있는 상사들이 있는 한 경쟁력있는 개인을 그 두각을 나타내기조차 힘들다. 수 년이나, 아니 수십년이나 지나서 그가 자리를 잡을 때 쯤이면 그는 이미 겁쟁이가 되어있을 가능성이 높다. 가족과 남편 내지는 아내가 함께이기 때문에 자신이 이루어 놓은 기반을 잃지 않기 위해 겁쟁이가 되어있을 수도 있다는 말이다.

그럼 두 번째의 질문에 대해 답해본다. 개인만으로 성취될 수 있는 일을 하면 되지 않는가.
이 글을 읽고 있는 당신 역시 수십년을 이 세상에서 살아왔지 않는가. 그런게 가능하다고 생각되는가. 개인이 모든 것을 이룰 수 있는 성취할 수 있는 일이 몇 가지나 되던가. 개인만으로 성취될 수 있는 일이 몇이나 되었다고 기억하는가.

필자가 좀 부정적인 시각만을 가지고 표현한 것일 수도 있겠지만 일단은 개인의 경쟁력만으로는 아무것도 할 수 없다는 생각이다. 물론 armarius에서 소개하는 책의 원서 또는 번역본을 읽어본 일이 없기 때문에 그 책이 주장하는 바가 어떤지는 잘 모르겠고, 일단 글을 읽으면서 문득 들었던 생각들을 조금 더 해 봤다.

  1. 조금 다르게 말해 보자면 게으른 집단[]
  2. 여기서 말하는 리더쉽은 일반적으로 말하는 사람들을 이끄는 능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