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과거사

하이바쓰고

어머니께서는 젊은 시절 간호장교이셨고, 중위 계급으로 전역하셨다. 아버지께서는 그런 어머니의 사진 한 장을 보실 때마다 놀리시곤 하셨다.

간호장교 어머니의 전투복 차림

철제 방탄모를 쓰지 않으셨다는 게 이유였다. 당시 아버지께서 복무하실 때는 철제 방탄모를 착용하셨기에 어머니께서 쓰고 계신 방탄모(라 쓰고 하이바라 읽는다)가 플라스틱 재질의 가벼운 안전모정도였기에 이런 놀림을 하셨던 것이 아닌가라는 생각을 해본다.

사실은 부러움의 표현

아버지께서는 육군 병장으로 전역하셔서 우리집에서는 전역시 계급이 가장 낮으셨다.1 그럼에도 이런 대화가 오갈 때면 ‘대장2 위에 병장3’이라고 말씀하시곤 하셨다.

사실 아버지께서는 장교로 복무하고 싶으셔서 시험까지 치르셨지만 색약4으로 보병 일반병으로 가실 수 밖에 없었다.5

아버지께서는 어머니께서 장교로 복무하셨다는 사실을 부끄러워하시거나 흠으로 생각하시기 보다는 부러움의 대상으로 삼으셨던 것으로 생각된다. 그래서인지 군 입대할 시기가 되었을 때 아버지께서는 장교로 복무하기를 원하셨다. 하지만 동생이 1년 차이로 대학에 입학하였고 당시 우리 집안 경제적인 상황이 좋지 않았기에 당장 지원할 수 있는 부사관으로 지원할 수 밖에 없었다.6

  1. 어머니께서는 대위, 글쓴이는 중사, 아버지께서는 병장[]
  2. 군의 계급 중 가장 높은 별 4개로 상징되는 계급[]
  3. 군의 최하위 계급군 가운데 가장 높은 계급[]
  4. 적녹색약이셨기에 군 장교로 부적합 판정을 받으셨다[]
  5. 관련 정보는 여기에서 얻으실 수 있다.색맹(색약)테스트와 제한되는 직업[]
  6. 부사관으로 지원한 것이 나에게는 다행으로 여겨지는 것은 군 입대 후 2년 동안은 정말 말 그대로 ‘인간’이 되질 못한채로 살았기에 만약 장교로 지원하여서 2년만 군생활하고 나왔다면 ‘인간’이 되지 못한채로 나와서 사람구실도 못하는 인생을 살지 않았을까라는 생각을 종종한다.[]
Categories
과거사

미루나무 한조각

아버지께서 생전에 이사 때마다 소중하게 챙기시던 물건이 있다.
투명한 아크릴 안에 나무조각이 들어있던 기념품이었다.

미루나무, 한반도 위기 부르다

위의 기사에 등장하는 미루나무 조각이었다. 당시 작전에 참여했던 병사들에게도 주어졌던 모양이다.

그 미루나무 조각은 아버지께서 미국에 가시면서 가지고 가셔서 미국에서 돌아가신 후에 어머니 홀로 한국에 돌아오시면서 따로 챙기시지 않아서 지금은 없다.

하지만 당시 받았던 표창장을 발견하게 되었다.

당시 2사단장이었던 Morris J. Brady로부터 받은 표창장

표창장에 등장하는 브래디씨는 당시 한미 2사단장이었고, 계급은 소장이었다.

북한군 막사 포격 계획 세웠다

오늘은 여러모로 아버지가 생각나는 날이다.

Categories
과거사

삶과 죽음의 기로

삶과 죽음의 기로에 서 있었던 적이 몇 번인가 있었다.

어린 시절 친구들과 놀면서 동네 형이 타고 다니던 자전거를 그렇게 타고 싶었더랬다. 동네에 있는 초등학교 놀이터에 가면 항상 자전거를 타고 있었고, 나는 그저 친구들과 뛰어노는게 전부였다.

내용을 이어가기 전에 초등학교 운동장에 대해 설명하지 않을 수 없다. 이 초등학교는 산등성이에 있어서 학교 운동장이 끝나는 지점에 경사가 5m가량 있고, 그 경사면이 끝나는 지점에는 철조망이 쳐져 있었다. 철조망이라고 해서 지금과 같이 튼튼한 구조물이 아니라 그저 녹색 그물로 되어 있는 그런 모양의 구조물이었다. 그리고 그 아래에는 10m가 넘는 절벽이 있었다. 그 아래에는 가정집들이 옹기종기 모여있는 모양새였다.

언젠가 용기를 내어 그 형에게 한 번 탈 수 있겠냐고 물어보니 의외로 바로 핸들을 내 주었다. 어린 시절 자전거를 이미 배운적이 있었고, 그 동안 타고 싶어했던 마음을 가득 담아 페달을 밟으며 신나게 속도를 올리고 있었다. 제법 오래 탔던 것인지 형은 이제 그만타라고 소리를 질렀다.

누구에겐가 멋지게 보이고 싶었던 것이었는지 나는 그 경사로가 있는 운동장의 한 구석을 향해 돌진했다. 그리고 그 끝에서 멈추어 설 생각이었다. 하지만 브레이크를 힘껏 쥐어도 자전거는 멈추지 않았다. 자연스럽게 그 끝네 살포시 올라와 있는 연석을 넘어서 경사로쪽으로 몸이 날아갔다. 마치 이티의 한 장면처럼 자전거와 나는 한 몸이 된 듯이 날아갔다.

운동장 끝네 닿기 전 자전거 주인이었던 형은 무엇인가를 힘차게 외쳤지만 나는 그게 그만타라는 말이었겠거니 하고 무시했다. 다행스럽게도 돌에 부딪히며 속도가 줄어서였든지 생각만큼 빠르지 않아서였든지 나는 그물 구조물 바깥으로 넘어가지 않았다. 그 아래로 떨어졌다면 정말 끔찍한 일이 일어났을 것이다.

삶과 죽음의 기로라고 생각할 때 가장 먼저 생각나는 에피소드이긴한데, 사실 이것보다 위험한 순간은 더 많다. 또 언젠가 생각나면 적기로하고 오늘은 여기까지

Categories
과거사

짧지 않은 지난 시간 정리

2012년 이후로 글을 쓰지 않았는데, 딱히 뭐라고 설명하기가 애매하다.

개인적인 성향이 바뀌었다거나 한 것은 아니다. 긴 글을 쓰고 공개하는데 생긴 부담감이었는지도 모른다.

2012년 이후로는 계속 공부하는 시간이었다. 한 과정을 마치고 또 다른 과정을 시작하면서 개인적으로 인간에 대한 환멸을 느낄 정도의 힘든일을 겪게 되었다.

인간과 관련된 일이라서인지 원래 정신적으로 약한 탓인지 그 일로 인해 3년의 시간을 허비했다. 허비했다는 말 이외의 말로 설명하기가 어렵다.

정신적으로 도피할 곳이 필요했던 탓인지 평생 해 보지도 않았던 게임을 시작하고, 하루 대부분의 시간을 게임을 하는데 소비하게 되었다.

공부했던 분야에서 계속 종사하고 있다. 하지만 고등학교 때 공부했던 내용들과 관련되어 관심이 없어진 것은 아니다. 그 관심이 지금도 사라지지 않고 있어서 개인적으로 맡은 프로젝트를 지속하는데, 밑거름이 되고 있다.

인생사 뭐 있나!
그냥 이렇게 사는게 인생 아니겠나!

Categories
과거사

겁이 났을 뿐

아래의 몇 개 안되는 최근 글 중 몇 글의 서두에는 종교 체험이기에 비난은 거절한다는 문구가 삽입되어 있습니다.

단절을 유도하고자 하는 목적은 당연히 아니지만 그렇게 읽으시는 분들이 계신 모양입니다. 그래서 이 후의 글에는 해당 경고문구(!)를 넣지 않으려고 합니다.

해당 글들에 경고 문구까지 넣은 것은 단지 겁이 났기 때문입니다. 블로깅하는 많은 분들은 이미 이런 댓글들에 적절하게 대처하시며 감당하고 계시죠. 하지만 감당하려기 보다는 피하기 위한 방법이었죠. 좀 소인배스러운 행동이지요.

앞서 작성한 모친과 관련된 글에 욕보이는 댓글이 달려 있었을 때 위로를 해 주시던 분들의 고마움 이후에 다시 한번 생각하고 마음을 다졌어야 했는데, 그 과정이 생략된 채 지금까지 지내왔기에 생긴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받아들일 것은 받아들이고 거를 것은 걸러야 겠지요. 두려움을 피하기 보다는 감당해 내는 것이 어른의 행동일텐데, 그런 면에서 보자면 전 아직도 어린 아이에
불과한가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