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삶을 시작하는데 필요한 용기

사실 용기라고 할 만한 것은 없었다.

이제 누군가를 만나볼 수 있을 것 같은 마음이 드냐는 질문에 별다른 용기는 필요하지 않았다.

‘그래, 이제 새로운 사람을 만나도 될 것 같아’라는 생각이 긍정의 대답으로 반응하고, 긍정의 대답은 어느새 빠르게 두 사람과 두 집안의 합일을 이루었다.

물론 완전한 합일, 두 집안이 원래 한 집이었던 것처럼 되었다거나, 두 사람이 한 사람의 생각과 같이 꼭 맞지는 않다.

여전히 생각이 다르고, 겪어 왔던 인생의 경험이 다르며, 행동 양식도 많은 부분에 있어서 다르다.

모든 것이 빠르게 이루어졌던 것과는 다르게 맞추어 가는 과정에 있어서는 서로 맞추어 갈 수 있는 마음이 느긋하다는 점에서 좋은 점수를 줄 수 있을 정도이다.

또 다시 이런 느긋함은 계속 살아갈 용기가 되어 삶을 이어가도록 한다.

We use cookies in order to give you the best possible experience on our website. By continuing to use this site, you agree to our use of cookies.
Accept
Privacy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