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이츠에서 배달 대행까지

지난 글에서 쿠팡 플렉스를 해 보았던 일에 대하여 간단히 적은 일이 있다.

쿠팡 플렉스도 괜찮았지만, 너무 많은 시간을 잡아먹고 수입이 일정하지 않은 것으로 생각해 다른 일거리를 찾았다.

그러다가 쿠팡 이츠를 하게 됐는데, 처음에는 쿠팡 플렉스에 이용했던 차량으로 했지만 상점과 배달지에서 접근성이 무척 떨어지니 참 불편하였다.

국내 모 치킨 프렌차이즈 상점을 운영하고 있는 친구에게 연락하여 상점에서 이용하고 있는 오토바이 업체의 연락처를 알아보려고 했는데, 친구가 이전보다 배달원이 많이 필요가 없어서 오토바이 한 대가 놀고 있다고 하였다.

그래서 그 오토바이를 빌려 쿠팡이츠를 시작했다. 오토바이는 요즘 배달원에게 인기 있는 PCX였고, 17년식이다.

쿠팡 이츠는…

쿠팡 이츠는 피크 시간대에 바짝하면 서울 중심부에서는 월 700만원까지 벌 수 있다고 한다. 하지만 지금 살고 있는 지역에서는 피크 시간대에 해 봤자 하루 8만원도 벌기가 힘들었다.

물론 차량으로 쿠팡 이츠를 했던 것보다 접근성을 더 확보할 수 있어서 더 많은 배달을 할 수 있다는 이점이 있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쿠팡 이츠는 충분한 수입을 보장한다고 할 수 없었다.

배달 대행업체

그래서 알아보게 된 곳이 배달 대행이었다.

배달 대행 업체에 대해서 그냥 상점과 연결해 주는 정도로만 알고 있어서 근무 시간이나 기타 사항에 대해서 알고 있지 않아서 알아볼 필요가 있다고 생각했다.

B사

먼저 요즘 배달대행1위라고 광고하고 있는 B사에 근무 희망 신청을 했더니 저녁 11시에 신청했는데도 근무 희망&가능 지역에 있는 지점 담당자에게서 연락이 오기 시작했다.

그 중에서 처음 연락을 받은 지점은 집에서 30분 정도 거리에 있었는데, 근무 조건은 좋았지만 집에서 거리가 있어서 다른 일정을 보는데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생각해서 면담을 끝내면서 할 수 없다는 입장을 내비추었다.

두 번째 연락을 취한 곳은 거주하고 있는 행정 구역에 있는 지점이었는데, 지점장은 내가 원하는 근무 일정을 허용1하였기에 상세한 조건을 듣고 바로 등록해서 시작했다.

첫 날에는 상점 위치가 익숙하지 않고 오더2를 확인하고 배차 요청을 하는 앱의 UI가 익숙하지 않아서였는지, 4시간 동안 16건밖에 배달하지 못했다.

첫 날은 시간당 4건을 배달했고, 그에 해당하는 대행료는 53,478원이었다. 그 중에 2,100원 정도가 대행료에서 대행 업체로 빠지는 수수료로 빠졌고, 대략 21km 정도를 이동해서 유류비가 1,200원 정도가 들었으니 50,178원을 벌었다.

하루 이틀 해 나가면서 이미 하고 있는 사람들이 짧은 거리를 배달하면서 놀며 배달하는데 나보다 많은 건수를 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이미 지리가 익숙하고 상점의 위치와 배달지의 위치가 어디인지 알고 있으니 오더를 확인하고 더 빠르게 오더를 잡을 수 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V사

그래서 다른 대행사도 그런지 궁금해서 다른 대행 업체에 근무 희망 요청을 해 놓고, 면접 일정도 잡았다.

V사의 거주지 근방에 있는 지점장에게서 연락을 받고 얘기하는 중에 이전 B사보다 더 나은 조건이라는 점을 확인했다.

모든 V사의 지점이 다 이렇지는 않을 것인데, 이 지점은 오더가 올라오면 대표와 팀장이 관제 화면을 통해 기사의 위치와 배달지에 따라 배차해 주는 방식으로 업무를 한다고 하였다.

배달 기사는 받은 오더대로 배달만 하면 되니 신경을 써야 하는 부분이 더 적은 것이 장점이었고, B사에서 떼어가는 대행 업체 수수료도 떨어지지 않았다. 이 부분은 V사 차원에서 처리하고 기사는 오더에 기록상에 있는 배달 대행료를 온전히 받는 것이다.

두 업체의 비교

공교롭게도 두 업체는 같은 행정 구역이었고, 배달지도 크게 차이 나지 않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수익 면에서 적지 않은 차이를 보인다.

B사에서 나오기 직전 7일 동안 배달한 건수가 239건이고, V사에서 처음 7일 동안 배달한 건수는 322건이다.

B사에서 나오기 직전 7일 동안 배달한 대행료 853,151원이고, V사에서 처음 7일 동안 배달한 대행료는 1,105,000원이다.

단순 비교이기는 하지만 같은 근무시간이라고 생각한다면 얼마나 큰 차이인지 알 수 있다.

B사에서는 이미 오더 확보에서 어려움이 있었고, 단타만 뛰는 선수들이 하지 않는 중장거리 오더를 하느라 같은 시간에 수행할 수 있는 오더가 시간당 4건에서 많아봐야 5건 정도가 한계였다.

하지만 V사에서는 대표와 팀장이 기사의 위치와 상황에 따라 넣어주는 오더를 하면서, 배달 거리가 멀지 않았기에 시간당 평균 6건 정도를 할 수 있었기에 같은 기간 더 많은 건수와 수익을 얻을 수 있었다.

이렇게 길게 얘기해도 무슨 말인지 잘 모를 수도 있는데, B사에서는 시간당 수익이 13,000원에서 18,000원 정도였고, V사에서는 시간당 수익이 18,000원에서 25,000원 정도라고 말하면 확실하게 알 수 있을 것이다.

쿠팡 이츠보다 배달 대행

쿠팡 이츠는 피크 시간대에 대행료가 6~7천원 정도이다. 하지만 한 번에 한 건을 배달하고, 배달 거리가 짧지 않기에 한 시간에 수행할 수 있는 건수가 2~3건이다.

대행료가 배달 대행보다 높다는 점을 생각하면 2~3건만해도 한 시간에 얻을 수 있는 수익이 배달 대행보다 높지만, 이동 거리가 넓고 한 번에 한 건만 수행하기에 얻을 수 있는 수익이 B사 정도 수준이다.

하지만 피크 시간대를 제외하고는 수수료가 그리 높지 않아서 전체 근무시간에 얻을 수 있는 수익은 시간당 15,000원을 넘지 못한다.

배달 대행을 하면서도 신호를 다 지켜 가면서 배달을 하기에 이보다 많은 수익을 얻을 수는 없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럼에도 쿠팡이츠보다 많은 수익을 얻을 수 있다는 점에서 배달 대행이 쿠팡이츠보다 더 나은 것이 아닐까 생각한다.

남는 시간에 원할 때 잠깐씩 하며 수익을 얻을 수 있다는 점에서는 쿠팡 이츠나 배민이 좋은 선택일 수 있다. 하지만 장기적으로 꾸준히 해서 수익을 얻고자 한다면 배달 대행을 선택하는 것이 더 나은 선택지라고 생각한다.

  1. 월~금에만 근무할 수 있다고 먼저 밝혔다[]
  2. 상점에서 어디로 배달해 달라는 주문내용[]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We use cookies in order to give you the best possible experience on our website. By continuing to use this site, you agree to our use of cookies.
Accept
Privacy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