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플렉스를 해 보았다

연구소에서 일을 하다가 일방적으로 계약해지 통보를 받았는데, 불미스러운 일로 그런건 아니고 국가에서 지급하는 연구비용 삭감이 이유였는데, 주는 월급에 비해서 일이 많다고 여겨져서 그만 해야겠다고 생각하던 중이었기에 별 상관이 없었다.

문제는 계약이 종료되는 시점이었는데, 이 부분은 계약서와 관련해서 내가 잘 못 한 부분이 있으니 주장할 수 없는 부분이고, 여유 자금이 없어서 당장 일을 할 수 있는 자리를 찾다보니 플렉스를 하였다.

찾아보면 플렉스 경험담 단가 등의 다양한 글을 쉽게 검색할 수 있다. 그러니 겹치는 내용은 건너뛰고 몇 가지 부분에 대해서 간단하게 적어보려고 한다.

최저 시급도 안 된다

5월 중순에 새벽 배송으로 처음 시작해서 지금까지 약 한달하고 반 정도를 했다. 물론 처음 했던 날은 새벽 배송 물량이 없어서 이기도 했지만 일이 익숙하지 않아서 최저시급도 받지 못했다.

새벽배송은 다른 시간대보다 단가가 높은 편인데(보통 박스 950원 / 비닐 650원) 38개를 배정받아서 1시 반에 나가서 배달을 마친 시간이 5시가 조금 안 되는 시간이었다.

그 날 받은 금액은 박스 7개, 비닐 31개를 배달했으니 받은 금액은 26,800원이었다. 그러니 시간당 5,360원을 벌었는데, 여기에서 그 날 움직인 거리를 연비 계산했더니 유류비로 대략 4,000원을 조금 덜 썼다. 그러니 유류비를 제한 금액을 계산하면 시간당 5천원을 벌었다.

이게 처음이니까 이런데 하루 하루 해 나갈 수록 익숙해지고 건강해지기도 해서 최근에는 주간 배송과 당일 백업1까지 240개를 배송해서 전부 비닐 물량으로 550원씩 대략 계산하면 132,000원을 벌었다. 여기에 상자 가격이 나오면 더 많겠지만 오전 10시 반에 가서 오후 10시까지 배달했으니 12시간 일을 해서 시간당 11,000원을 벌었고, 여기에서 그 날 쓴 유류비가 대략 5,000원 정도였다.2

플렉스 프로모션이 없고, 최근 가격이 형편 없어졌지만 바지런히하면 이 정도 수준의 벌이가 가능하다는 말이다.

5월 17일 처음 시작해서 6월 14일까지 월~금만 20일 일하면서 1,445,801원(세전)을 벌었다. 일하면서 다른데 안 다니고 쓴 유류비는 15만원이다. 새벽 물량이 없어서 주간으로 바꿔 일하면서 일 평균 95개정도 했을 때 벌 수 있는 금액이니 참고하면 되겠다.

비닐로 단가 후려치기

최근에 뉴스에 나온 얘긴데, 일부러 그러는 거 같지는 않고 상자에 비닐로 표기가 되어 있어서 제대로 지급하지 않으려는 꼼수라고 보도가 되었던데, 실제로 일을 하다보면 상자로 표기되어 있는데 비닐인 물량도 제법 있다.

개인적으로는 단가를 후려치기 위해서 이러는 것으로 생각하지 않고, 자동화하다보니 생기는 문제가 아닐까 생각이 들었다.

물론 시간이 갈수록 정확해지면 문제가 해결되겠지만 당장 해결할 수 있는 문제는 아닌 것으로 보이니 신경쓰지 않고 부지런히 일하는 것이 정신 건강에 좋겠다는 생각이다.

개인적으로는 단가를 후려쳐서 문제가 되었다기 보다 차량이 작아서3 코드별로 분류해서 넣어놨는데, 표기된 것과 다른 포장이어서 찾느라 시간이 걸리는 문제가 더 크게 다가왔다. 상자로 표시되어 있어서 상자만 찾았는데 찾아보니 비닐이어서 시간이 걸렸다거나 반대의 경우여서 비닐을 다 뒤졌는데 나오지 않아서 그 만큼의 시간이 걸려 지연되는 것이 문제인 것이다.

평소에는 문제가 안 되고 아무래도 시간 제한이 있는데 100개 이상의 많은 물량을 가지고 나갔을 때 생기는 문제니 보통의 여유로운 일정에서는 문제가 되지 않는 사항이다.

건강해진다

개인적으로 앉아서 하는 일만 하면서 운동도 안 하고 있어서 체중이 130kg까지 치솟았는데, 이 일을 하면서 한 달 반 동안 하루 평균 2만보씩 걷다보니 살이 쭉쭉 빠졌다.4

돈을 벌고 체중도 줄어서 건강해졌다고 생각한다.

그 외의 생각

이제는 다른 일을 하게 되어서 플렉스를 할 수 없는 상황이라 그만하려고 하는데, 사실 플렉스라는 것이 원하는 날에 일할 수 있다는 유익이 있어서 했는데 사실 쿠친(쿠팡 직원)이 보통 가지고 나가는 물량만큼을 하루에 소화하면 원하는 날만 일하고 적당히 돈을 벌 수 있는 좋은 자리라고 생각한다.

개인적으로는 차가 작아서 하루 종일 해 봤자 평균 200개 정도가 고작이기는 하지만 당장 일이 잘려 돈이 급하고 다른 자리를 찾을 때까지 할 수 있는 일 중에서 해 볼만한 일이라고 생각한다.

배민이나 오늘회 같은 비슷한 업무들도 괜찮지만, 내 경우에는 최근 1~2년 사이에 접촉사고가 많아서 배민에서 까이게 되어서 이 일을 하게 되었는데 일한만큼 받을 수 있어서 좋은 자리였다고 생각한다.

  1. 그 날 안에만 배송하면 되는 물량으로 보통 저녁 1시 전까지 업무를 마치면 되는 것으로 표시되는데, 쿠친(쿠팡직원)이 가지고 나간 물량 이외에 오후에 배당이 안 된 물량을 배송하는 업무이다.[]
  2. 240개 중에 박스도 있을테니 15만원을 훌쩍 넘길 것이지만 단순계산이니 이 정도이다.[]
  3. 쉐보레 스파크로 업무했다[]
  4. 6주 동안 체중이 13kg 빠졌는데, 골격근량이 변화가 없고 체지방만 5kg남짓이 빠진 것을 보면 근육도 생긴 모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