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여에 대한 짧은 생각

여기 저기서 번역 부문에 기여하고 있는 커뮤니티가 몇 군데 있다. 짬짬이 하는 것이라고 해도 제법 적지 않은 개인 시간을 할애한다.

최근에 활동하고 있는 몇 커뮤니티에서 기여에 대한 보상과 관련하여 의견이 오갔다. 그리고 어떤 커뮤니티는 가입하는 사람이 쌓여(?)만 간다.

참여하고 있는 커뮤니티에서 여전히 활동에 문제가 없는 사람은 대부분 어떤 것을 주고자 하는 마음이 더 큰 경우라고 할 수 있다.

나는 예수님을 믿는 사람이니 교회에서의 봉사를 예로 들어보고자 한다.

예수님께서는 이 땅에 오셔서 하나님으로서 전혀 겪으실 필요가 없으셨던 삶과 고통, 죽음으로 우리의 죄를 해결해 주셨다.

그리고 그렇게 죄가 해결된 사람은 스스로의 능력으로는 도무지 해결할 수 없는 죄가 해결된다. 100년 남짓의 세월에 도무지 갚을 수 없는 죄이다.

예수님을 믿는 사람이라면 이런 죄가 해결되었으니 당연히 예수님의 보혈에 감사하고 그 마음으로 교회에서 하는 일에 열심을 가진다. 물론 하나님께서 주신 말씀을 그대로 믿는 것은 말할 필요도 없다.1

물론 교회가 아닌 곳에서 활동하는 사람은 이런 마음으로 일하는 것은 아닐 것이다.2

그럼에도 불구하고 억지로 공통점을 찾자면 도움을 얻은 경험이 있는 사람이 기여에 열심이다. 물론 그렇지 않은 사람도 열심히 하기도 한다.

기여자를 통해 도움을 받은 사람이 모두 열심히 하는 것은 아니지만, 열심히 하는 사람의 대부분은 기여를 통해 도움을 받은 사람이다.

자신이 무엇을 얻기 위한 마음으로 시작하는 기여는 결코 오래갈 수 없다.

개인적인 경험을 돌아보니 그렇다는 것이다. 물론 경험을 통해서 얻는 유익이 동기가 되기도 하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가 다반사이다.

물론 기여하고자 하는 마음은 있지만 생업으로 도무지 시간이 안 나는 경우도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원하는 만큼 기여하면 좋겠지만, 그럴 수 없는 경우가 많으니 ‘일은 안 한다’는 비난은 삼가는 것이 좋다고 생각한다.

  1. 예수님을 믿는다고 하면서 말씀을 들으려는 마음도 봉사하려는 마음도 없다면 그냥 교인은 될 수 있을지 언정 성도는 아니다.[]
  2. 그리고 죄가 해결된 것에 비교할 만한 그 어떤 것도 존재하지 않는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