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루나무 한조각

아버지께서 생전에 이사 때마다 소중하게 챙기시던 물건이 있다.
투명한 아크릴 안에 나무조각이 들어있던 기념품이었다.

미루나무, 한반도 위기 부르다

위의 기사에 등장하는 미루나무 조각이었다. 당시 작전에 참여했던 병사들에게도 주어졌던 모양이다.

그 미루나무 조각은 아버지께서 미국에 가시면서 가지고 가셔서 미국에서 돌아가신 후에 어머니 홀로 한국에 돌아오시면서 따로 챙기시지 않아서 지금은 없다.

하지만 당시 받았던 표창장을 발견하게 되었다.

당시 2사단장이었던 Morris J. Brady로부터 받은 표창장

표창장에 등장하는 브래디씨는 당시 한미 2사단장이었고, 계급은 소장이었다.

북한군 막사 포격 계획 세웠다

오늘은 여러모로 아버지가 생각나는 날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