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진 바이블 웍스

바이블 웍스의 서비스 중단

바이블웍스(Bibleworks)가 2018년 6월 15일부로 서비스가 중단되었다.

As of June 15, 2018 BibleWorks ceased operation as a provider of Bible software tools.

더불어 실행파일을 받을 수 있는 페이지를 제공하지만 구매는 불가능한 상태가 되었다.

BibleWorks products are no longer available for purchase or licensing.

사실 나는 그 이전부터 어코던스를 구매하여1 사용하고 있었다.

어코던스를 구매하여 사용하는 가운데에도 바이블 웍스를 더욱 많이 활용하였다. 한글 역본을 다양하게 접근할 수 있는 소스가 있었고, 커멘드 모드의 접근이 용이해서 빠른 검색이 가능했기 때문이다.

한글 역본의 경우 바이블 웍스에서 공식적으로 지원하는 국문성경(kor)이 있었으나 바이블웍스 7 때부터 더욱 많은 한글 역본을 사용하게 해 주는 팁이 검색되었기에 그것을 이용해 다양한2 한글 역본을 추가해서 사용할 수 있었다.

커멘드 모드는 커멘드 창에 명령어를 입력하여 도구를 사용하는 방법이다. 일반적으로 마우스로 클릭하여 사용하는 GUI(Graphic User Interface)와 대조되는 모드이지만 바이블웍스에서는 기본적으로 구성된 GUI에 커멘드 창을 지원하여 명령어를 입력하여 사용할 수 있는 방법을 제공하였다. 마우스를 통해 입력하는 것보다 더 빠르게 역본을 전화하고 다양한 역본을 한 화면에 표시하거나 원문을 검색할 수 있는 이점이 있어서 무척 편리하다. 단점이라면 명령어와 사용법을 알아야 한다는 점이다.

바이블 웍스는 왜 사라지게 되었나?

바이블웍스를 알게 된 건 7판부터인데 그 당시에는 와레즈 등의 사이트를 통해 배포된 것을 사용하였다. 하지만 이전에 불법과의 전쟁을 선포하다! – 빛과 소금 에서 기록했듯이 그런 방법으로 사용하는 것을 중단하고 구매하여 사용하게 되었다.3

하지만 나와 같이 불법복제판을 사용하는 사람들이 많았다. 7과 8, 9 그리고 10에 이르기까지 불법 복제판을 사용하는 사람은 끊이지 않았다. 바이블웍스가 서비스를 중단하게 되었다는 공지가 올라온 이후에도 여전히 다양한 판의 불법복제판이 검색되고 받을 수 있다는 점만 보아도 알 수 있다. 자료를 가지고 있는 사람이 있어야 받을 수 있는 토렌트 파일이 검색되고 그것을 받을 수 있다는 점을 보면 여전히 불법복제판을 가지고 있고 받는 사람도 있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바이블웍스가 서비스를 중단하게 된 원인을 밝히고 있지 않지만 개인적으로 또한 주변의 다른 사람들의 의견을 모아 생각해보면 불법복제판 사용이 그 지원 중단의 원인이 된 것일 수도 있다는 결론에 이르게 된다.

다른 성경 연구 프로그램들은 로그인 방식을 이용하고 인터넷 연결을 통하여 라이선스를 확인하는 방식을 사용하고 있고, 더불어 그 방식이 정교해지면서 불법복제판이 확연히 줄어들었다. 그러나 바이블웍스만은 그런 방식을 취하지 않고 기존의 방식으로 서비스를 제공하였다. 이미 불법복제판을 사용하는 사람들이 많았다는 점을 생각해보면 해당 기능을 개발할 능력이 있는 인력을 구인할 수 있는 능력조차도 없는 어려운 상황에 있었던 것이 아니었을지 생각해보게 되었다.

왜 사라지게 되었을까?

어코던스를 구매할 때 한 번에 계산할 수 있는 능력이 되지 않았다.4 어코던스 측에 문의를 하니 영어가 가능한 2명의 추천인과 해외 사용이 가능한 신용카드5가 있으면 가능하다는 답변을 받았고, 당시 공부하고 있던 학교 교수님과 아는 형님에게 부탁하여 할부 계약을 체결할 수 있었다.6 당시에 공부하고 있던 학교 이름과 과정을 입력하고 학생할인을 받아서 30만원이 안 되는 금액으로 구매하였는데, 매 월 3만원이 안 되는 금액이었다.

이런 방식이 아니더라도 국내 사용자들이 많아지면서 일부 신학교에서는 공동구매를 통하여 개인이 살 수 있는 가격보다 훨씬 저렴한 가격들로 구매할 수 있는 경로가 있었다.

여기에서 말하고자 하는 것은 교회가 말씀을 연구하고 전해야 할 일을 해야 하는 사역자들을 제대로 책임지지 않아서 이런 문제가 생긴 것이라는 등의 문제제기를 하려는 것이 아니다. 이미 교회가 책임지지 않는 것에 익숙해진 사역자들은 말씀 연구를 해야 할 시간에 생계를 걱정하는 현실, 교회법으로 금지된 이중직7이 암묵적으로 허용되고 있는 현실에서 그런 문제제기는 소용이 없다.

말씀을 전하는 자들이 교회의 충분한 지원을 받지 못하는 이런 상황에서도 본인의 결심을 통해 바른 길을 찾아야 한다는 것이다. 다양한 방법을 찾아보고 시도해보고 어려운 가운데에서도 비용을 모아 구매하는 것은 작은 결단과 조금의 부지런만이 필요할 뿐이다.

바이블 웍스가 사라진 것은 아쉽지만 이미 일어난 일이니 어쩌겠는가? 다만 이 글을 보고 마음에 찔림을 받으시거든 부디 지금부터라도 많지 않은 부지런함을 작은 결단으로 행동하시기 바랄 뿐이다.

  1. 어코던스 10부터 윈도우용 어코던스가 개발되어서 맥에서뿐만 아니라 원도우에서도 사용가능하게 되었다는 소식을 듣고 구매하여 현재는 12버전으로 업그레이드하여 사용 중이다[]
  2. 쉬운성경, 200주년 기념 성경, 공동번역, 현대어 성경, 현대인의 성경, 천주교 성경, 새번역, 표준새번역 등[]
  3. 재정적인 여유가 없었기에 다소 늦게 구매했다[]
  4. 교회에서 말씀사역을 하는 사람들은 나라에서 소득을 확인할 수 있는 방법을 이용할 수 없었다. 그래서 신용카드 발급이 어려웠다.[]
  5. 이용하고 있던 은행에서는 체크카드를 신용카드처럼 사용할 수 있는 상품은 제공하였지만 해외 사용이 가능한 번호로 발급해주는 상품이 없었다. 친인척에게 상황을 말하고 달달이 해당하는 금액을 주기로 하고 해외 사용 가능한 신용카드로 결제하였다[]
  6. 어코던스에서 제공하는 할부 프로그램은 일시불로 전액을 할부로 계산하는 방식이 아니라 12개월로 나눈 금액을 매월 정해진 일자에 계산하는 방식이었다[]
  7. 예장 대신의 경우 목사 안수를 받기 전에는 준회원으로 이중직에 대한 사항이 없다[]

어코던스(Accordance Bible Software)에서 날개셋으로 드보락(Dvorak) 자판 이용시 영문자 입력이 제대로 안 될때

바이블웍스가 사라지고 어코던스를 주요 성경 연구 프로그램으로 사용하게 되었다. 바이블 웍스의 사용자 노트들을 어코던스로 가져와 사용하는데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 바이블웍스가 지원을 중단하게 되면서 어코던스 측에서도 가져오기 방법을 공식적으로 지원하였기에 안정적으로 가져오기를 할 수 있었다

대부분의 사람들에게서는 이런 문제가 발생하지 않을 수도 있다. 왜냐하면 원도우에서 기본적으로 제공하는 IME(입력기)를 사용할 것이기 때문이다. 사용하고 있는 입력기는 날개셋이다. 지금도 개발이 계속되고 있으며 최근에는 2019년 3월에 9.7판이 나왔다.

정리하면 이 문제는 날개셋으로 Dvorak 자판을 이용할 때 생기는 문제라는 것이다. 윈도우에서 제공하는 Dvorak 자판에서는 이런 문제가 나타나지 않는다.

일반적으로 PC에 설정되어 있는 자판은 Qwerty 자판인데, Dvorak 자판은 손의 피로도를 줄여주는 키보드 배열이다. 개인적으로 타이핑 할 일이 많기 때문에 한글도 두벌식 배열이 아닌 세벌식 배열을 사용한다. Dvorak 자판을 이용하는 이유와 같은 이유이다.1

어코던스에서 영문을 입력할 때2 입력하는 글자가 입력하는 순서로 입력되지 않는 문제가 계속되었다.

Now you can을 입력했을 때 뒤집혀 입력된 화면

예를 들면 [ Israelites ]를 입력하면 [ Issetilear ]와 같이 입력이 되는 것이다. 날개셋 입력기는 별도의 제어판을 제공하기에 Dvorak과 관련된 옵션들을 다양하게 바꾸어 보았지만 개선되지 않았다. 그래서 개발자인 김용묵님께 상황과 시스템 환경, 사용 프로그램을 정리하여 문의드렸더니 방법을 알려 주셨다.

입력기 자판 아이콘에서 오른쪽 버튼을 누르면 나오는 화면

먼저 날개셋 제어판(Nalgaeset Control Panel)을 실행하여 Dvorak 자판을 선택하고 왼쪽의 > 모양을 눌러 Keyboard Layout을 차례대로 선택한다.

날개셋 제어판 화면

이 화면에서 자판 부분에서 오른쪽 버튼을 누르면 나오는 메뉴 가운데서 Simplify All과 Character to Keystroke를 차례대로 선택한다.

키보드 배열 부분에서 오른쪽 버튼을 누르면 나오는 화면

제대로 선택되었다면 자판 배열은 다음과 같이 바뀐다.

정상적으로 처리된 화면

알려주신 방법대로 설정하니 신기하게도 문제가 해결되었다.

다만 이 방법을 알려주시면서 이렇게 해서 해결이 된다면 날개셋의 문제가 아니라 어코던스의 문제라는 점을 알려주셨다. 이미 이 문제에 대해 보고해 놓은 상태이고 한글에 있어서는 해결이 된 상태라는 점을 생각할 때 Dvorak도 언젠가 해결되지 않을까 싶어 추가로 글을 게시하지는 않았다.

같은 문제를 겪는 사람이 있다면 해결에 도움이 되셨기 바란다.

  1. 세벌식 기본 자판이 아니라 수정 신세벌식을 사용하고 있다. []
  2. 사실은 한글을 입력할 때 이와 같은 현상이 일어나서 어코던스 포럼에 보고했더니 한글은 수정되었다.[]

일러스트레이터 커서 옆에 회색상자(Gray box by cursor in Illustrator)

커서 옆에 회색 상자(Gray box by cursor)

일러스트레이터를 사용할 때 특수 문자 안내선(Smart guide)을 켜면 위의 화면처럼 회색 상자가 나올 때가 있다.

이에 대한 해결책들이 인터넷에 몇 개 검색되고, 이를 통해 해결할 수 있다고 나온다.

일러스트레이터 cc 회색바 해결법
일러스트레이터CC에서 회색바가 생기는 버그 해결방법!

그런데 해결법에 나오는 것처럼 측정 레이블(Mesurement Labels)의 체크를 풀면 해결이 되지만, 화면에 해당 내용이 표시가 되지 않는다.

나의 경우는 위의 해결 방법으로 해결하고 싶지 않아서 고민하던 중 다른 응용 프로그램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우연히 해결 방법을 알게 되었다.

윈도우 기본 언어를 영문으로 바꾸자 측정 레이블이 정상적으로 표시되는 것을 알게 되었다.

측정 레이블(Mesurement Labels)가 정상적으로 표시된 화면

윈도우 10과 8의 경우 제어판에서 언어 설정에 영어(English)를 추가하고 윈도우 표시 언어로 지정하는 것으로 해결된다. 그 이하의 버전의 경우 제어판에서 로케일을 영어를 사용하는 국가로 변경하면 해결이 된다. 윈도우 XP를 사용하는 사람은 CC를 사용할 일이 있을지 모르겠지만 제어판의 관리 – 고급탭을 눌러 시스템 로캐일에서 영어권 국가로 설정하면 된다.

이 문제가 생긴지 꽤 됐는데, 아직도 해결이 안되고 있다니 조금 실망이지만 지금은 일단 해당 기능을 사용하는데 문제가 없으므로 언젠가 해결되기를 기다릴 뿐이다.

어크로벳 DC(Acrobat DC) 문서 속성(Document Properties) 처음 보기(Initial View)탭에서 벗어나지 못할 때

Acrobat DC를 사용하다가 문서의 보안 설정이나 보기 설정을 바꾸고 싶을 때가 있다. 그럴 때 보통 Ctrl + D를 누르거나 File 메뉴의 Properties… 를 눌러 다음의 화면에서 설정하고자 할 것이다.

문서 속성(Document Properties)

하지만 이 화면에서 설명(Description)이나 보안(Security)로 옮기고자 하면 다음의 메시지가 나오면서 이동이 안 되는 경우가 있다.

쪽 번호는 공란으로 남오류 메시지(Error message)

쪽 번호(page number)가 비어 있어서 그 탭을 떠날 수 없다는 메시지이다. 이럴 때 보통 숫자를 넣어버리면 이동이 되는데 그렇게 하면 입력한 숫자가 파일을 처음 열 때 보이는 첫페이지로 지정되어 버린다.

물론 원하는 페이지가 있다면 편리한 기능이겠지만, 그렇지 않을 때는 여간 귀찮은 것이 아니다. 설정(Preferences)의 문서(Documents)에서 문서를 다시 열 때 마지막 보기 설정 복원(Restore last view settings when reopening documents)를 체크해 뒀다면 마지막으로 보던 페이지나 그 설정으로 복원되는 것이 아니라 위에 입력한 페이지도 이동해버리는 황당한 경험을 하게 된다.

그럴 때는 그냥 페이지 찾아 열기(Open to page) 항목에서 키보드의 스페이스바로 공백을 입력해 주면 다른 화면으로 이동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