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프로젝트

졸업한 고등학교는 정보산업고등학교였고, 당시 나는 학교에서 배운 것 이상의 것들을 공부하고 싶어했다. 그렇게 공부했던 분야는 웹디자인이었다. 디자인적인 감각은 없었지만 조금의 가능성을 본 것인지 당장 인력이 급해서인지 크지 않은 회사에 들어가 약간의 경력을 쌓을 기회를 얻었다. 그것이 그 이후로 지금까지 회사에서의 경력 전부이다.

당시의 웹디자인은 개발과 디자인을 모두 아우르는 영역이었다. 따로 세분화되지 않은 영역이었다. 물론 당시에도 프로그래머와 웹디자이너는 다른 직군이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당시 속해 있던 회사는 지금의 스타트업에서와 같이 그닥 구분되어 있지 않았다. 아니 조금더 상세하게 말하면 영역의 구분이 없다고 하기보다 더 많은 부분까지 개인이 맡아야 했다는 것이 정확할 것이다. 실제로 스타트업에서는 어떤 지 알 수 없으니 상상에 의한 평가라도 해도 무방하다.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그 때와 지금은 다소 차이를 가지는데, 그 당시에는 디자인에 더 치우쳐저 있어서 프로그래밍 영역은 사실 크게 기술적이라고 할 수 없었다. 학교에서 배운 지식을 가지고는 크게 응용할 수 없었다. 개인적으로 프로그램에 대한 이해도가 높지 않았던 탓으로 여겨진다.

지금은 그 때에 비해 디자인적인 부분보다는 프로그래밍에 치우쳐져 있는 것이 확실해 보인다. 그 때나 지금이나 크게 차이가 없는 것으로 보일 만큼 그 정도가 미미하다. 하지만 지금은 기술적으로 적지 않은 발전이 있어서 어떤 기능을 구현하는데 드는 노력이 조금 덜하다. 다시 말해 조금의 노력을 기울이면 15년 전에는 생각할 수도 없었던 부분에까지 구현이 된다는 점이다.

실제로 개인적으로 맡은 프로젝트가 있어서 검색을 하고, 구현하기 위한 문법을 배우는데는 많은 시간이 필요하지 않았다. 그렇게 시작한 프로젝트는 지금도 지속하고 있다. 언젠가 끝날 일이지만, 본업에 영향이 가지 않을 정도의 일이기에 가능한 것이다.

말 그대로 작은 프로젝트를 맡고 관심을 가지고 있던 부분을 실제로 진행하고 있다는 것은 뭐랄까 꿈의 실현 영역이라기 보다 기회를 얻은 소소한 기쁨의 영역이다. 작은 프로젝트를 통해 얻는 작은 기쁨! 정도가 이 글의 결론이 아닐까 싶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We use cookies in order to give you the best possible experience on our website. By continuing to use this site, you agree to our use of cookies.
Accept
Privacy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