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건설이다

기불님 포스트(http://mogibul.egloos.com/3578351)에 데라님이 올려주신 합성본을 올려놓으셨는데, 밑에 삽이 아닌것이 아쉽다고 하셔서 손을 좀 보았다.

나는 건설이다 합성 포스터

지금 보니까 심볼이 생각만큼 자연스럽지가 못하다. 게다가 운하를 어떻게 넣어야할 지 난감해서 삽과 한나라당 심볼로만 만족해야겠다.

“나는 건설이다”의 15개의 생각

  1. trackback from: 나는 건설이다 2.
    나는 건설이다. 포스터를 cansmile 님이 손봐주셨습니다. 한번 보실까요.

    뽀-스가 장난이 아니죠!

    정말 이런 거 만드는 사람들 존경스럽습니다. 무슨 마술을 보는 것 같다. cansmile 님 감사합니다.

  2. trackback from: 세상에서 가장 크고 아름다운 영화. 나는 건설이다.
    나는 건설이다.

    (cansmile님의 블로그에서 트랙백)

    한반도 대운하. 그 최후의 노동자가 온다.

    시놉

    : 운하 최후의 노동자. 하지만 다른 무언가가 있다…

    2012년, 한반도의 버블. 2012년, 전 시민이 절망한 가운데 일단 그래도 대통령 똘박이(이명박)만이 살아남는다. 지난 5년간 그는 매일같이 또 다른 노동자를 찾기 위해 절박한 심정으로 방송을 송신한다.

    한반도 대운하속에서 살아남은 노동자는 그만이 아니…

  3. @OldBoy – 2008/01/18 18:52
    글쎄 그렇게 생각하면 또 그렇긴 한데요.

    나는 전설이다에 보면 윌 스미스가 살던 동네에 좀비들이 득시글 거리기는 하지만 다른 지역에서 좀비가 아닌 사람들이 모여서 살잖아요?

    좀비처럼 어떤 본능에만 충실한 사람들이 2mb를 뽑았잖아요.

    자신의 이익을 위해서 혹은 그저 단순한 의미로 뽑기도하고요.

  4. @OldBoy – 2008/01/18 18:52
    그러고보니 윌 스미스 분의 역할이 그들을 위한 치료제 개발을 했기 때문에 전설이 된건데, 좀비들의 왕(?)으로 여겨지는 2mb가 그들을 치료하는 역효과(!)를 낳을 수도 있지 않을까 살짝 상상해 봤습니다.

  5. trackback from: 전설 2mb
    2008/01/17 – [나의/일상] – 나는 건설이다에서 OldBoy 2008/01/18 18:52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그럼 국민들은 좀비인가요? 흑흑흑 ㅠㅠ cansmile 2008/01/18 19:42 수정/삭제 댓글주소 글쎄 그렇게 생각하면 또 그렇긴 한데요. 나는 전설이다에 보면 윌 스미스가 살던 동네에 좀비들이 득시글 거리기는 하지만 다른 지역에서 좀비가 아닌 사람들이 모여서 살잖아요? 좀비처럼 어떤 본능에만 충실한 사람들이 2m..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We use cookies in order to give you the best possible experience on our website. By continuing to use this site, you agree to our use of cookies.
Accept
Privacy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