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MoCo 연말 모임에 다녀왔다능…

한국 모질라 커뮤니티 연말 모임에 다녀왔다. 작년에도 공지를 보기는 했지만, 다른 일정과 겹치는 바람에 참여하지 못했었는데 올해는 꼭 가야겠다는 굳은 의지를 가지고 공지를 확인하자마자 등록했다.

등록하는 온오프믹스의 화면 아래에 보이는 사진을 보면서 아~ 올해는 나도 저들중의 한 명으로 사진 찍힐 수 있겠구나 싶은 마음에 웬지 흐믓했다.

그리고 모임일인 오늘1 모임 시간이 되기 2시간 전에 집에서 출발했다.

나름의 생각으로는 모임이 길어지고 2차 모임도 있지 않을까싶은 마음에 차가 끊길 것을 염두에 두고 차를 운전하여 홍대 민토를 향했다. 2시간 전에 출발한 것은 미리 도착해서 나름 사람들과 조금 더 일찍 얼굴을 익히기 위한 목적이었는데, 교통 사정이 당췌 도움을 주지 않았다.

공지된 모임 시간보다 5분 먼저 도착해서 홍대 민토 안으로 들어가 알바들의 어떤 모임에 온거냐는 질문이 채 끝나기도 전에 모질라… 라고 대답도 마무리 되지 않은 순간 이미 알바의 손은 테라스로 향해있었다. ㅡ_ㅡ;;

그렇게 들어간 테라스에는 마무리 준비로 분주해보였다. 딱~ 도착했을 때 눈에 띄인건 유일하게 사진으로 확인할 수 있었던 차니님이었다. 조금 더 둘러보다보니 likejazz님도 계셨다.

두 분 모두 블로그 포스팅을 통해 미투데이를 통해 익숙한 분들이었지만, 무슨이유에선지 급소심해진 탓에 제대로 인사나 대화는 하지 않았다. 그저 먼 발치에서만 바라보고 있었을 뿐이었다.

사실 모임 참가 등록을 하면서 기대했던 분위기는 시끌벅적한 분위기였는데, 대체로 차분했다.

일단 자세한 후기는 다른 분들의 글들에서 확인하도록하고 모임을 통해서 친해진 사람은 같이 차를 타고온 분 밖에 없다. 얘길하면서 내려드리고 나서야 닉네임을 묻지 않았다는게 기억나서 좀 아쉬움이 느껴졌다.

소개하는 시간엔 뭐하고 있었냐! 고 묻는다면 사실 순간적으로 정신 놓고 있었다. 기억나는 분들은 몇 분 안계신다. 얼굴과 이름이 매치되는 분들은 윤석찬님, 임지아님, 한글님, 김중태님, 박상길님, 오인환님, 정혜림님 정도 뿐이다.

아! 다른분들께는 정말 죄송하게도 닉이나 이름과 얼굴이 매치되지 않는다. 모임 장소에 도착해서부터 마무리 때까지 열심히 분주하게 뛰어다니신 여자분도 계시는데, 얼굴은 분명히 아는데 소개하실 때 정신 놓고 있었던 것으로 추측된다. (응?)

모임에 참가한 사람들 중의 반 이상이 일반사용자였고, 게다가 무엇보다 굉장히 매우 아주 심하게 격정적(그만! ㅡ_ㅡ;;)으로 놀라게 만든 사실은 여성의 참여가 많았다는 것이다. 사실 개발자들이 많이 모이는 자리에서 여성을 찾아보기란 적잖이 힘들기 때문이다.

사실 더 남을 사람들은 남으라고 했는데, 내일을 위해서 일찍 와 버린게 여전히 아쉽다.
일단 오늘은 이정도로 간단히 마무리 하련다.

  1. 아니 벌써 12시가 넘었으니 어제라고 표현해야하는것이었을까?[]

“KoMoCo 연말 모임에 다녀왔다능…”의 4개의 생각

  1. trackback from: '한국 모질라 커뮤니티 연말모임'과 CC Korea Hope Day'에 다녀왔습니다.
    12월15일 'CC Korea Hope Day'와 '한국 모질라 커뮤니티 연말모임'에 참석했습니다.

    둘다 홍대입구역 근처에서 치뤄졌고 시간의 차이도 있어서 둘다 참석할 수 있었습니다.

    우선 먼저 참석한 CC는 클럽같은 분위기였습니다. 조명이 어두워서 사진 촬영이 힘들었습니다.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서 음료와 과자를 먹으며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눴지만 분위기가 산만해서 행사에 집중하기 어려웠습니다.

    CC Korea에 대한 이야기와 밴드의 …

  2. 안녕하세요, 보리숲 닉넴 사용하는 한글입니다. 저두 얼굴과 이름이 매치가 되는 명단에 속해있네요 ㅎㅎ 만나뵈서 반가웠습니다. '공개 쪽지'라는 기능이 참 신기하네요.. 첨봤어요~

  3. trackback from: 모질라 커뮤니티 연말 모임에 다녀왔습니다 😀
    CC Korea hope day 행사장 바로 옆에서 모질라 커뮤니티 연말 모임이 있었습니다.CC 모임에서 놀다가 A2 님과 둘이서 모질라 모임 장소인 홍대민토로 이동했습니다.한 분, 두 분 자리를 채워주시고 계십니다~~ 사진에 잘 생기신분은 그 유명한 신현석님!맛있는 밥을 주문해놓고, 밥이 나오길 기다리는 동안 자기 소개시간이 있었습니다.자기 소개는 다름 아닌 '나에게 파이어폭스는 네모다'로 한 명씩 돌아가면서 했습니다.여러분들의 파이어폭스에 대한..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