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nsmile의 미투데이 – 2007년 12월 2일”의 2개의 생각

  1. @월아 – 2007/12/03 11:46
    이게 좀 복잡한 사정이 있거든요. 하지만 그다지 비굴해졌다는 느낌이 없이 처리됐어요. ㅡㅡ; 그래도 비굴한 건 비굴한것!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We use cookies in order to give you the best possible experience on our website. By continuing to use this site, you agree to our use of cookies.
Accept
Privacy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