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그리고 오프라인

[댓글들] 아거 & 민노씨 – 온라인 실존과 블로그 본질로서의 개성에 댓글로도 작성하였지만, 필자는 온라인에서의 만남을 실존의 대면과 같은 무게를 가진다.

실제로 초등학교시절부터 통신으로부터 온라인 만남이 이루어져 왔고, 또 그들과의 인간관계가 오프라인에서도 주류를 이루어왔기 때문에 그런것이라고 생각된다.

무슨 말인가하면 지금 형성되어 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인맥의 대부분이 온라인에서 시작되었고, 관계의 유지 또한 온라인에서 이루어지고 있기 때문에 그런것이라는 말이다.

오프라인에서 만남이 형성된 경우에 있어서도 – 초중고등학교 내지는 사회생활 중에 만난 사람들 – 직접 만나는 경우는 드물고 메신져 – 네이트온, Live Messenger 등 – 에서 대화를 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런 이유들로 인해 실존과 대면하여 대화하는 것과 온라인에서 대화하는 것은 별 차이를 가지지 않는다.

온라인에서의 안부를 묻는다던지 대화를 해 나가는데 있어서 필자에게 가지는 느낌들은 대부분 오프라인에서의 만남에서도 거의 같게 느껴질 것이다. 간혹 그렇지 않다는 평이 있기도 하지만 대부분은 온라인과 오프라인은 별 차이를 가지지 않는다.

단적인 예를 들자면 전에 찌질이 1人이 지나가다가 필자의 모친에 대한 글에 욕설을 댓글했던적이 있었는데<2006/10/01 – [나의/과거사] – 초등학교 1학년, 8시간 공부? 참조>, 그와 같은 경험이다.

악플러의 댓글은 단지 온라인에서만의 존재가 아니라 실제적으로 필자에게 욕설을 한 것과 같은 무게감을 가진다.

앞으로도 많은 만남들을 가지게 되겠지만 그들과의 관계를 좋은 방향으로 이끌어가고자 하는 것은 이런 이유때문일 것이다.

지금 관계를 맺고있는 많은 블로거들과 함께 나이들어가면서 소통할 수 있었으면하는 작은 바람을 적으며 마무리한다.

“온라인 그리고 오프라인” 에 대한 9 댓글

  1. trackback from: [댓글들] 아거 &amp; 민노씨 – 온라인 실존과 블로그 본질로서의 개성
    0. 댓글은 포스트보다 쉽게 지워집니다. 댓글은 포스트보다 볼품없어 보입니다. 하지만 댓글창은 비록 작지만 나와 세상을, 나와 또 다른 실존을 이어주는 넓고, 따뜻한 창입니다. 물론 그 창에 때론 짱돌과 화염병이 날아오기도 하지만요. ^ ^ 댓글을 통해 쓸쓸하고, 무료하기 그지 없는 블로깅이 즐거워지기도 하고, 댓글 때문에 그래도 나름으로 뿌듯했던 블로깅이 참담해지기도 합니다. 댓글은 무엇보다도 가장 순발력있는, 가장 따끈따끈한 온기를 가진 대화이…

  2. @민노씨 – 2007/11/05 23:14
    아~ 원대한가요?

    전 일단 인연을 맺으면 어떻게든 연락은 유지하고 살아서요.

    가능할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해 봤답니다.

  3. @쥬느 – 2007/11/08 23:50
    활력을 갖거나 하는것으로요!!

    전 그 활력을 발전적인 방향으로 사용했으면 좋겠어요.

    요즘은 거의 소비에 가깝게 글들을 읽어가고 있거든요.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