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nsmile의 미투데이 – 2007년 10월 17일

이 글은 cansmile님의 미투데이 2007년 10월 17일 내용입니다.

이 글 적으면서 시험 보기 전에 마지막으로 자료를 정리하는 중이었다. 그런데, 정리하다가는 그대로 잠들어서 시험 보기 전 시간 수업에 지각해 버렸다. 다행히 집에서 학교 가는 길목의 버스 안에서 시험 보기 위해 만들다 만 자료를 볼 수는 있었지만, 교수님이 원하는 답을 적었다고는 생각할 수 없을만큼 아주 조금 공부할 수 있었다.

이미 수업시간에 들어서 대략의 개념은 이해하고 있기 때문에 완전히 틀린말을 적었을거라고는 생각안하지만 조금 더 머리속에서 정리하고 적었더라면 훌륭한 답안이 되었을텐데 피곤에 이기지 못한 나머지 만족스러운 답을 적지 못했다.

시험 보면서도 내내 불만스러워서 얼른 쓰고 나가고 싶은 마음만 가득했다. 다행히 다 쓰고는 나왔지만 깔끔한 맛이 없어서 시험을 보고 난 뒤의 기분이 변을 보고 휴지가 모자라 제대로 닦지 않고 나온 기분이었다.

“cansmile의 미투데이 – 2007년 10월 17일”의 2개의 생각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We use cookies in order to give you the best possible experience on our website. By continuing to use this site, you agree to our use of cookies.
Accept
Privacy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