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의 이빨~

<web 2.0 미디어를 위기상황에서 활용하기 위해서는?>을 보고 있으니까 이전에 군 복무시에 고참과 관련된 얘기하나가 생각난다.

국방일보에 났던 기사라서 검색해서 링크하려고 했는데 도무지 찾을 수는 없지만, 그 당시 고참인 전 중사와 그의 형제들은 군에서 복무중이었다.

그렇게 장관들과 오찬을 나누고 며칠후에 기사가 난 걸 읽는 순간에 필자가 함께 있었다. 기사를 읽더니 고참이 하는 소리

하여간, 기자들 이빨1하나는 알아줘야한다니까.. 난 그 자리에서 한 마디도 안 했는데, ‘형님들이 함께 군생활 하시니까 든든합니다’라고 내가 말했데.. ㅋㅋ

뭐 대략 위와 같은 대사였던 것으로 기억된다.

  1. 사실 원래는 입발이라고 써야 할 듯하지만, 당시 사용했던 용어를 그대로 사용합니다.[]

“신문의 이빨~”의 4개의 생각

  1. Cansmile님. 댓글 타고 들어왔습니다. 맞습니다. 저 역시 한 잡지와 인터뷰 후, 기사를 보고는 전혀 하지 않은 말(나쁜 말은 아니었습니다만)을 써 놓은 것을 보고는 기자에게 전화해서 좀 난감했다는 뜻을 전했던 적이 있지요. 이는 변화되어야 할 일이라 생각합니다. 기자가 인터뷰이가 하지도 않은 말을 기사에 쓰다니요… 아무리 좋은 말이라 하더라도.

  2. @김호 – 2007/10/02 07:00
    그 당시에 당사자가 그냥 그런식의 말만으로 그쳤다는데에도 문제가 있다고 생각되지만, 일단 본인이 문제삼지 않았으니 저도 그저 넘어가는 수 밖에 없지요.

  3. 둘 다 표준어라고 하기는 좀 그런 것 같지만,

    '이빨'이 아니라 '입발'이라고 해야하지 않나 생각합니다.

    사진발, 화장발, 조명발 이런 것처럼 입발 아닐까요..

  4. @PiNk – 2007/10/02 10:06
    아~ 일리가 있네요!

    입발! 으음.. 근데 그 당시 그 고참이 사용하던 용어가 이빨이라고 해서요.

    그리고 평소에 쓰기에 그렇게 썼던거라 그대로 옮겨봅니다.

    핑크님 말씀하신건 각주에 적어놔야겠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We use cookies in order to give you the best possible experience on our website. By continuing to use this site, you agree to our use of cookies.
Accept
Privacy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