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을 위해 신념을 팔아 버리지는 않았는가

종교는 1:1 사이였던 창조자와 나를 1:1:1 사이로 만들었다. 신과 나의 관계가 아니라 신과 교회 그리고 나의 관계로 만들었다.

위의 인용문은 타블로에 의해 작성된 글을 월아님께서 작성1하신 내용 중의 한 부분이다.

타블로는 종교가 자신과 창조자와의 사이에 끼어 1:1:1의 관계를 형성했다고 한다.

하지만 역사적으로 살펴보았을 때 인간이 다른 것에 의해 방해를 받은 것이 아니라 인간이 자신의 필요에 의해 중간에 교회를 끼워 넣은 것이다.

대한민국에 종교가 들어오는데 있어서 큰 공헌을 했던 것 중에 하나가 백성들의 종교성이다. 성경에서 바울이 이름 없는 신을 섬기는 것을 두고 종교성이 있다고 말하고 있지만, 그 지방의 사람들만이 종교성이 있는 것은 아니다. 인간은 누구가 정도의 차이를 두고 종교성을 가지고 있다.

한국 사회에 기독교가 쉬이 들어올 수 있었던 것은 그 이전의 고려시대와 조선시대에 각각의 기본 종교가 있었기 때문이고, 그 두 국가들과 종교들이 새로운 국가로 재탄생하면서 종교가 함께 바뀌었기 때문에 조선의 멸망을 바라보는 사람들은 새로운 국가를 위한 종교를 찾기 시작했다. 여기에서 종교는 인간에게 이용당하고 만다.

사실 교회나 목회자가 중간에서 힘을 얻게 된 동기를 굳이 찾자면 샤머니즘의 영향이 크다고 할 수 있다. 이전의 굿판을 벌이던 무당을 섬기던 자들이 기독교를 받아들이면서 목사들을 무당쯤으로 여기게 되었기 때문이라는 말을 들은 적이 있다.

억지스러운 추측이라고 생각될 수도 있겠지만, 일단은 설득력을 가지기는 하다.

하고싶은 말이 뭐냐면 타블로의 1:1에서 1:1:1의 관계가 된것은 그 자신에게 있어서 아무런 무넺가 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중간의 교회를 1로 차지하게 한 것은 타블로 자신이지 교회와 같은 타자가 아니라는 것이다.

샤머니즘의 무당을 목사로 대체시킨것은 목사 자신들이 아니라 인간들인 것처럼 말이다.

  1. 긁어오신 것인지 직접 타이핑을 하신것인지 포스팅상에 나와있지 않기 때문에 알 수는 없지만[]

“돈을 위해 신념을 팔아 버리지는 않았는가” 에 대한 5 댓글

  1. 제 생각엔 1:1:1이 된건 요즘 교회가 교회 혹은 목사를 통하지 않고는 신에게 이를 수 없다고 은연중에 말하는 것을 말하는게 아닌가 싶어요.

    사실 기독교를 교회 안 다니고 혼자 믿는 사람이 얼마나 되겠어요;

    왠지 그냥 제가 봐도 대놓고 말하는건 아닌데 꼭 느낌이 신을 믿으려면 꼭 교회나 절 같은델 다녀야 되는 것 처럼 조성된 듯한…

    사실 혼자 있어도 자기 믿고 싶으면 혼자 믿어도 되는데 꼭 교회 다녀라 절 다녀라 이렇게 외치고 다니는 사람들도 있잖아요.

    저는 종교가 없지만 그냥 그런거 같아요. 교회나 절은 신을 쉽게 접하게 해주는 매개체이긴 하지만 어떨때 보면 과연 교회와 절이 신도들을 위해 있는 것이 맞는건가 싶기도 해요…

    뭐, 물론 짧은 제 생각~^-^/ 비판 환영이에요~

    p.s.그리고 저 글은 예전 에픽하이 홈페이지에 올려져있던 글이에요~

  2. @월아 – 2007/10/14 00:40
    음.. 먼저 교회를 안 다니면서 믿는다고 하는 사람들은 무교회주의라고 명하기도 하는데요, 글쎄 한국에서만의 문화는 아니에요. 일단 기독교는 교제를 중요하게 여기거든요. 물론 그것이 하나님과 인간 사이에 교제가 가장 중요하지만 인간끼리의 교제도 중요해요.

    그러기 위한 장소로 교회가 주장되어지는것이구요.

    또 절은 모르겠지만, 교회는 신도들을 위해서 만들어진 곳이 아닙니다. 절대자(하나님)를 위해 만들어진 곳이지요. 물론 그것을 망각하고 자신들의 어떤 자랑의 도구로 사용하기 위해 인간의 욕심을 곁들이는 사람도 있기는 하지만 대부분은 하나님을 위해서 교회를 건축하고 존재시키는 겁니다.

  3. @cansmile – 2007/10/14 01:18
    제가 기독교에 대해 아는 바가 없었는데 댓글 보고 많은걸 알게 됐네요~

    교회가 교제를 중요시 여겼군요;;; 몰랐네요;;;ㅎㅎ

    교회가 신도들을 위해 만들어진 곳이 아니라는건 조금 충격적으로까지 와닿는 정보에요~

    뭐 원래 그리스 로마 신화 같은 것만 봐도 신전 같은건 신을 위해 지어지는 곳이긴 하지만 그래도 현대 교회들이 신도들을 위해 신과 연결하는 매개체로 작용해주길 바랬는데 그렇진 않군요;;;ㅎㅎ

  4. @월아 – 2007/10/14 00:40
    물론 그런 기능도 있지만, 일단 교회는 하나님을 경배하기 위한 공간입니다.

    그와 동시에 교제를 위한 공간이기도 하구요.

    충격을 받으셨다니 안타깝기도하고 뭔가 오해가 깊어지는게 아닐까 작은 고민이 됩니다.

  5. trackback from: Lesson One – Tablo in Epik high
    Tablo Lesson One은 우리나라의 모든 랩퍼들에게 바치는 곡이다. "Genius is not the answer to all questions… it's the question to all answers." (천재는 이 세상 모든 질문의 해답을 가진 자가 아니라 주여진 해답을 향해 질문을 던지는 자다.) 우리는 죽은자의 수를 세기 위해 수학을 배우는가? 약한 자들을 빼고, 강한 자들의 재산을 계산해주기 위해? 인구의 수는 갈수록 곱해져도..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