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이 언제까지나 계속될거라구…?


처음엔 간이라도 빼줄것처럼 잘해주던 ‘그’들이
딱 6개월이 지나면 소홀해졌으니까요.
반복되다보니 그 남자나 이 남자나 뭐 비슷비슷하려니..
하는 불신이 생겼구요.

앤의 그림일기를 처음 접한 것은 아마도 몇 달 전이었던 것으로 생각된다. 바로 이번에 본 사내커플의 문제점이라는 이야기를 접한 것이었다.

그 내용의 일기를 오늘 또 접하게 되었고, 시간도 허락하고 작가의 홈페이지를 방문해서 처음부터 다시 보는 중에 위의 인용구를 읽고는 필자에 대해서 생각하게 되었다.

지금 사귀고 있는 여자친구를 사귀기 전에 사람이랑 사귀면서 그녀에게서 들었던 얘기 중에 오빠는 처음에만 잘하고는 시들해지는 사람인거야?라는 내용이었다. 그 땐 정말 별 것 아니라는 생각으로 응대했다. 스스로에 대해 그런 남자라고 생각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지금 곰곰히 다시 생각해보니 그런게 아닐까싶은 생각이 들었다. 처음 6개월이 지나면 소홀해져버렸던 걸까. 확실히 그 말을 들었던 그녀에게는 그렇게 한 듯도 싶다. 왜냐하면 처음만큼 열정적이지는 않아으니까. 하지만 그런 소리를 들을 정도로 사랑하는 마음이 줄어들었다거나 하지는 않았다고 생각했었고 지금도 마찬가지다.

최근에 그녀에게 난 영원히 사랑한다는 거짓말은 하고 싶지 않아. 죽는 날까지 사랑한다는 말을 해 주고 싶어라는 멋진말을 해 주기 위해 생각해 두었다.(조금은 야한지도.. *^^*, 머리 속 이… ;;)

그리고 오늘 그녀에게 해 줄 생각이다. 추석 기간이라 학교에서 일찍 끝난다고해서 그녀의 친구들과 함께 만나기로 했기 때문이다. 그런데 그녀의 친구들은 각자의 사정들로 인해서 그 계획은 파토나고 그녀와 단둘이 만나게 되었다.

하지만 놀기보다는 공부하는게 어떻겠냐는 제안을 해서 함께 도서관에서 공부하기로 했다. 그녀의 집에서 가까운 도서관을 이용하기 위해 이제 곧 인천으로 가야할 듯하다.

함께 공부해 줄 수 있어서 행복하다.

하지만 지금의 행동들이… 나름의 배려라고 해 주는 이 행동들이 정말 그녀의 미래를 위해 해 주는 것인가하는…

대화에 참여

댓글 2개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We use cookies in order to give you the best possible experience on our website. By continuing to use this site, you agree to our use of cookies.
Accept
Privacy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