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른 것은 생각도 하지 못할 정도..

아무것도 생각할 수가 없다.

고민거리는 그때 그때의 감정과 기분으로 흘려보내버리고 말았는데, 이번엔 좀 다르다.

정말 다르다.

이럴 땐 어떻게 해야하는지 모르겠다. 알 수 없다. 알아야겠는데 어떻게 해야할 지 모르겠다.

당분간, 아니 당분간이라고 말하기에는 길지도 모를 활동 중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