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보드 교체하다

이번주말에 소속되어 있는 선교 단체에서 집회를 하게 되었는데, 순서 중간에 있는 영상 작업을 위해 친구네 집에 도와주러 와 있다.

물론 친구네 컴퓨터는 한 대 뿐이었기 때문에 필자의 PC를 들고 올 수 밖에 없었는데, 작업에 적지 않은 영향을 주는 키보드와 마우스, 태블릿을 챙겨왔다. 지하 주차장에 주차를 하고 올라오려는데, 본체 위에 얹어 두었던 키보드가 땅에 떨어졌다.

바로 며칠전에 키보드 완전분해 / 재조립 을 올렸는데 대략 낭패가 아닐 수 없다.

필자의 키가 대략 183cm정도이고, 본체를 들고 있던 위치는 허리와 명치의 중간쯤인데, 본체가 명치보다 살짝 위에 위치해 있었고 그 위에 키보드가 있었으니 대략 130cm정도의 높이에서 떨어진 셈이다.

흠집이 조금 나긴 했지만, 올 블랙이라서 그런지 그다지 눈에 띄는 것은 없었다. 그리고 친구네 집에 와서 이상없이 연결을 완료 했다.

그런데, 이거 이거 오른쪽 부분은 이상없이 동작을 하는데, 왼쪽 부분은 완전 먹통이다. 아니 왼쪽이 전멸된 것은 아니고 키보드의 숫자 1~4번 정도까지가 먹지 않는다. 거기에 더해 오른쪽 숫자 키패드의 1~4는 왜 또 안 먹는 것인지 이해가 되지는 않았지만, 어찌 손 볼 수 있는 방법이 없었기 때문에 새로 사야겠다는 판단을 하게 됐다.

마침 친구가 점심시간이 되었다고 나가서 먹자고 했다. 이 친구 보기와는 달리 꽤 센스 있다. 홈에버와 이마트 두 군데 중 홈에버를 선택해서 갔는데, 점심 중화요리 패밀리 세트가 8900원인데, 먹을만해서 부침개와 함께 시켜 먹었다. 맛은 그다지 없다고만 할 수 없는 정도지만 양은 적지 않았다.

그리고 키보드를 보러 갔는데, 디스플레이 된 것들이 멀티미디어 키가 함께 붙어있는 것들이 대부분이었다. 그 옆쪽 진열대를 보니 디자인은 좀 떨어지지만 필요한 키들만 있는게 있어서 그 중 로지택 키보드를 골라 잡았다. 키감도 이전에 사용하던 것과 별 차이 없고, 디자인도 가격대비 괜찮다고 생각되었기 때문이다. 크기도 큰 편이 아니어서 괜찮았다.

모델은 Y-SAH83인데, 올블랙이다. 사실 다른 이쁜 키보드들도 많았지만, 실버블랙이 주류를 이루고 있는데다가 그나마 마음에 드는 디자인은 볼륨조절키같은 것들이 달려있어서 마음에 들지 않았다.

하지만 이 키보드의 배열 중 마음에 들지 않은 부분이 있는데, 바로 Home, End, Insert, Delete, PgUp, PgDn버튼이다. 일단 Ins, Del, PgUp, PgDn의 배열은 괜찮더라도 홈, 엔드 키가 그 위로 차지하고 있어서 익숙한 위치를 누르게 되면 글자가 지워져 있다.

키보드 이미지나 정보를 찾아보려고 했는데, 해당 모델명으로 검색되는 것이 없다.

“키보드 교체하다”의 2개의 생각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We use cookies in order to give you the best possible experience on our website. By continuing to use this site, you agree to our use of cookies.
Accept
Privacy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