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이드는 시기

요즘 필자보다 나이차이가 적다고 할 수만은 없는 어린 그녀와의 교제 중에 남자보다 여자가 철이 더 빨리 든다는 것에 한 표 던지고 싶은 생각이 들었다.

이 글을 읽는 사람들은 각자의 인생 경험과 간접 경험들에 의해서 다른 생각을 가지거나 비슷하지만 어떤 면에서 다르게 생각할 수도 있겠지만, 필자의 경우에는 이런 결론에 이르렀다 – 지금이라는 시간이 그 최종점이라고 했을 때.

왜 이런 생각을 가지게 되었냐하면 그 동안 이상적인 연애관이라고 생각해 왔던 것이 대화를 통해 감정의 교류를 할 수 있는 관계인데, 과거의 연인들과의 연애를 가만히 기억해보면 그런 이상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스킨십에 더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필자가 유난히 스킨십이 강한 집에서 자라와서인지 아니면 어린 시절 부모님과 함께 할 수 없었던 탓인지는 모를 일이지만, 손을 잡고, 포옹하고, 키스하는 행동이 연애 생활의 대부분을 차지했다고 할 만큼 다른 사람에 비해 상대적으로 많은 시간이라고 생각된다. 물론 변태적이라고 할만큼 과도한 시간은 아니다. -_-;

물론 마음에 이상으로 자리잡고 있었기 때문에 대화 시간도 적지 않았지만, 이 두가지에 집중하다시피 한 연애 생활은 뭔가 다른 활동을 방해하기에 충분했다.

쨌든 지금의 그녀는 필자가 그 나이에 가지고 싶었던 생각을 표현하는 정도를 가지고 있다고 말할 수 있다. 이것이 철이 들었다는 기준으로 표현하기에 충분한 것인지는 여전히 의문스럽지만, 그렇다고 하고 싶은 생각이 든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We use cookies in order to give you the best possible experience on our website. By continuing to use this site, you agree to our use of cookies.
Accept
Privacy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