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nsmile의 미투데이 – 2007년 7월 19일

  • 시작이란 그런걸까.. 웬지 생각이 복잡해지기 시작한다. 오전 12시 8분
  • 절대 선물때문에 신청한 것은 아니다. 하지만 댓글을 보고 가능성이 낮다는 것을 확인했다. 왜냐하면 지금 199명의 친구가 있구, 먼저 신청한 사람이 있기 때문이다. 문제는 펭도님이 누구를 먼저 수락하느냐!! 오전 3시 58분
  • 선물해 주시면 감사히 받겠습니다.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도당동 53-4번지 ㅡㅡ;;; 오후 10시 56분
  • 이런현상 너무 심해져서 친구가 없어져가는 것일지도 모르겠다. 오후 11시 6분
  • 할 것은 많고 시간은 없다. 작업 좀 하다보니 벌써 내일이 다가온다. 오후 11시 7분

이 글은 cansmile님의 미투데이 2007년 7월 19일 내용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We use cookies in order to give you the best possible experience on our website. By continuing to use this site, you agree to our use of cookies.
Accept
Privacy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