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자의 수면

방금 재미있는 일을 겪어서 바로 포스팅해 본다.

새벽에 교회에 갔다가 할머니를 태우고 집에 오는 길이었는데, 사거리 골목에 하얀 승합차가 왼쪽 깜빡이를 켜고 서 있다.

그래서 처음엔 뭔가 일이 있는가 싶어 한 30초 정도를 기다렸지만 움직이지를 않아서 크렉션을 살짝 두번 울려줬는데, 옆에 서 있던 아가씨가 뭐가 재미있는지 잔다는 몸짓을 했다. 황당해서 정말 자면 깨우려고 내려서 해당 차량에 접근했는데, 정말 자고 있었다. 그것도 침을 흘리면서 자고 있었다.

황당해서 유리를 두드리고 소리도 쳐 봤지만 소용이 없었다.

그래서 어쩔 수 없이 차를 후진해서 돌아서 집에 가는데 할머니께서 혹시 죽은게 아니냐는 말씀을 하시는것이 아닌가! 그래서 문득 걱정이 되어 차를 돌려 승합차가 있는 곳으로 돌아갔다. 여전히 차는 세워져있었고 운전자 역시 왼발을 운전대 옆에 올려놓고 자고 있었다.

그래서 정말 죽은게 아닐까 싶어 잠시 동안 살펴보면서 문을 두드렸더니 가슴이 움직이는 것이 보였다. 다행이라고 안도의 한숨을 쉬었지만 이렇게 놔뒀다가는 누군가 지나가다가 해코지를 하지 않을까 싶어 열러 있는 것으로 확인된 조수석 문을 열어 깨우기로 했다.

조수석쪽 문을 열자 운전자가 왜 그런 어정쩡한 상태로 차를 세워뒀는지 이해가 갔다. 그 이유는 바로 술이었다. 문을 열자마자 술 냄새가 진동 했다. 코를 굉장히 자극하면서 구역질이 나왔다. 이 표현은 그런 행동이 구역질 날 것 같았다는 표현이 아니다. 정말 술 냄새가 심해서 신체에 반응이 왔다는 이야기다.

어떻게 해서든지 깨워야겠다는 생각으로 소리도 쳐보고 흔들기도 했지만 도무지 숨을 쉬는 것 외에는 꼼짝달싹 하지 않았다. 할머니께서 운전석 쪽에 문을 살짝 여시자 기대어 있던 운전자는 그로 인해 눈을 떴다. 그래서 일어나서 집에 가거나 길 옆에 세워두고 자라는 소리를 했지만 풀린 눈을 잠시 보였을 뿐 반응하지 않았다. 귀찮다는 듯이 손을 흔들고는 다시 잠이 들었다.

10여분을 깨웠지만 일어나질 않아서 경찰에 신고 했다. 신고한 시간이 5시 53분이었는데, 신고하고 10분이 다 되어가도록 오지 않아서 6시 6분에 다시 확인을 했더니 거의 다 왔을 거라는 답변이었다. 그로부터 1분이 안 된 시간에 그 장소로 이동인 듯한 경찰이 전화를 걸어 위치확인을 하였다.


통화를 하고 몇 초 지나지 않아 도착했는데, 몇 분 후 또 다른 순찰차가 도착했다.

경찰은 도착 후 폰카로 필자처럼 사진을 촬영하였다. 저 사진에 있는 경찰이 도착하고 난 뒤에 온 경찰의 손에 디카가 들려 있는 것까지 확인하고 돌아왔다.

운전자가 죽은건지 확인하면서 차를 둘러봤는데 옆면이 긁혀 있어 골목을 운행하면서 긁힌 것인가 싶어 주변 차를 찾아봤더니 바로 옆에 세워진 차량의 뒷범버에 흰색 도료가 묻어 있었다.

술냄새가 얼마나 심했던지 아직도 머리가 지끈거린다. 음주운전은 자기만 안 죽으면 다행인 것이 아니다. 누군가 뺑소니를 당했다거나 했다면 정말 큰일이다.

필자의 고모부께서 뺑소니 당하시고 고모님께서 고생하시며 친척 형누나동생 3남매를 키우시는걸 옆에서 봐와서인지 음주운전에 대해서는 굉장히 부정적인 생각을 가지고 있다.

운전자가 자고 있는 모습까지 촬영해서 올리려는 마음이 있었지만 꾹 참았다. 부디 음주운전 하지 마시기 바란다. 모르긴 몰라도 저 정도면 면허 취소에 구속도 될 수 있을 거라 생각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