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nsmile의 미투데이 – 2007년 6월 4일

이 글은 cansmile님의 미투데이 2007년 6월 4일 내용입니다.

이 포스트 때문에 플톡에서는 요즘 왜 이렇게 우울하냐는 평을 받았다. 이게 그렇게 우울한 느낌의 한 줄인가 생각해보았지만, 사실 그렇다.
사람들과의 관계에서도 그다지 성공적이라고 할 만한 것도 없다. 단지 붙임성이 좋아 이 사람 저 사람들과 어울리기 시작하지만 그 관계를 유지하는게 힘들다.
어쩌면 관계의 장이라는 블로그에서도 그리 많은 사람들과 관계하지 못하고 있는것은 여전히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채 노력하지 않기 때문이라는 생각이 든다.
조금 더 어떻게 노력해야 하는 것일까. 나름대로 이렇게 저렇게 해보았지만 무신경한 성격은 되돌아 제 자리에 머물고 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We use cookies in order to give you the best possible experience on our website. By continuing to use this site, you agree to our use of cookies.
Accept
Privacy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