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바심 2

이전에 올렸던 조바심 과는 조금 다른 조바심이다.

얼마전에 올렸던 고백 에 대한 조바심이다. 그다지 심하게 느껴지는 것은 아니지만 조금은  설레임을 가져다 준다는 느낌이랄까.

그녀의 대답을 기다리는 하루하루 한시간 한시간을 보내면서 이런 느낌을 느끼게 되는걸 설레임이라고 표현하는 것이 옳을까.

이 블로그의 성격은 정말 일상생활의 기록으로 가는걸까.
그에 더해 전문적인 글을 올릴 수 있게 될 것이다. 지금 당장은 아니지만, 조금 더 공부를 한 뒤에 말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