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nsmile님의 미투데이 – 2007년 4월 20일

  • 남의 SMS메시지 글에서 500에러 해결되었다. 코디안님 감사해요! 오전 12시 5분
  • 매일 저녁 이 시간이면 고민이 시작된다. 이대로 공부를 이어가야할 것인가, 자고 아침에 일어나서 해야할 것인가. 오전 12시 12분
  • 하루가 지나고 나면 허탈감보다는 새로운 날에 대한 기대감이 차오른다. 또 새로운 날! 오전 1시 0분
  • 땡땡땡땡~ 이제 학교 갈 시간이다~ 고고싱! 오전 5시 33분
  • 오늘도 하루는 꽉 채워져간다. 십분의 일, 여백의 미학이랄까! 오후 10시 15분

이 글은 cansmile님의 미투데이 2007년 4월 20일 내용입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We use cookies in order to give you the best possible experience on our website. By continuing to use this site, you agree to our use of cookies.
Accept
Privacy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