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nsmile님의 미투데이 – 2007년 4월 18일

  • 시험 공부 중간 쉼을 위해 들어온다는 핑계로 들어오고는 있지만…. 오전 12시 56분
  • 어느 편이 상처받아 돌아오는 곳일까. 두 편 모두 상처 받고 다른 편으로 가는 곳이 아닐까. 오후 3시 36분
  • 부끄 부끄… 낙장불입이라지만 지나면 별로 신경 안 쓰이겠지만, 스스로에게 부끄러워요. 오후 3시 38분
  • 강의 녹음해서 방송하고 있다. 수업 같이 듣는 친구들아 우리 공부좀 하자. 오후 11시 30분

이 글은 cansmile님의 미투데이 2007년 4월 18일 내용입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We use cookies in order to give you the best possible experience on our website. By continuing to use this site, you agree to our use of cookies.
Accept
Privacy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