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성과 냉정

제목을 적으면서 냉정과 열정 사이라는 작품의 느낌이 난다는 생각이 들었다. 하지만 그것과는 별개로 이 글은 nonem_Blog에서 요즘 작업이라는 글을 보면서 필자에 대해 몇 자 끄적이려고 적었다.

필자는 어려서 눈물이 많았던 아이였다. 어린 시절부터 이런 저런 일들 때문에 울 일이 많았는데, 그 때마다 부끄러움이나 스스럼 따위 없이 울 수 있었던 것은 지금 생각해보면 그만큼 감성적이었다는 것의 증거가 아닐까 싶다. 그런 상태로 중 고등학교 시절을 보내었는데, 그 때는 – 지금도 마찬가지지만 – 예능 계열에 지대한 관심을 가졌다. 비록 집안 내력 상 예능에는 소질이 없다고 하더라도 그림을 그린다던가 음악을 만든다던가 하는 것에의 관심은 그런 소질의 부재를 극복할 수 있다는 자신감마저 만들었다. 그래서 초등학교 때 Dr. Halo라는 그래픽 프로그램으로 단지 끄적이던 것이 고등학교에서 이르러서는 포토샵으로 이러 저러한 작품(!)이라는 것을 만들기에 이르렀고, 지금도 그다지 특출나지는 않지만 일반적인 학생들의 눈에는 괜찮아 보일 정도의 물건을 내놓는 수준에까지 이르렀다. 음악 분야에 있어서도 그랬는데, 중학교 때 미디의 존재를 알았지만 제반 장비를 마련하기에는 재정적 여건이 허락되지 않았기 때문에 단지 기본 사운드 카드에 내장 되어 있는 것을 이용하는 프로그램만을 이용한 작곡이었다. 당시 컴포저라는 프로그램으로 마우스로 일일히 찍어 만들었던 음악들은 음악적 지식이 없었어도 나름의 감성을 표현한 작업들이었다.

그렇게 중고등학교 시절을 보냈지만, 고등학교 졸업을 하고 군에 입대하게 되면서 직책 상의 필요에 의해 그런 감성을 의도적으로 줄일 필요가 있게 되었다. 좀 더 이성적으로 판단하고 생각하지 않으면 안되는 자리에 앉게 되면서 감성을 억제하기 시작했다. 그리고는 1년이 지나고 2년이 지나서는 스스로도 놀랄만큼 냉정해져 있었다.

하지만 문제는 거기서 발생했는데, 전 만큼이나 눈물이 나오지 않는것이다. 분명히 눈물을 흘려야 하는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눈물이 나오지 않는다. 종교적인 체험에서 그렇게 잘 나오던 눈물은 마치 가뭄이라도 난 것처럼 전혀 나오지 않았다. 그리고 음악 작업을 하는데 있어서 어느새 마음 속에서 울려나던 멜로디들은 침묵을 이루었고 그래픽 작업을 하는데 있어서도 전만큼 영감이 떠오르지 않았다.

군을 전역한지 1년이 넘어가면서 전만큼은 아니지만 감성이 조금은 회복되어진 듯 하다. 마음 속을 울려주는 멜로디들은 여전히 울리지 않지만 이만큼이라도 회복되어진 것에 감사할 따름이다.

그 때는 중고등학교에 다니는 청소년 이었기 때문이었을까. 단지 어른이 되어가는 과정이라서 감성이 메말라 가는 것인가라는 질문도 던져보지만 그것은 어른이 되어가는 것과 비례한다고 할 수 없다는 결론이 나올 뿐이다. 다시 이전처럼 감성인으로 돌아가고 싶다.

대화에 참여

댓글 4개

  1. 냉정과 열정은 보지 못했네요… 한번 봐야겠습니다.
    현대의 작가들은 광기의 감성가지고만 작업을 할 수 없으니 다분히 냉철한시각과 날카로운 통찰력 등을 필요로 합니다. 과거의 칸트가 이야기한 천재는 이미 무용지물이고 엘리아스의 천재개념이 더 호소력이 있지요.. 작업하는 사람마다의 인식은 다르겠지만, 어떻게 보고 어떻게 결정하여 어떻게 표현해낼 것인가를 지금은 생각하지 않을 수가 없어요. 고흐처럼 미친듯 붓만 놀리는 작가는 현재에서 천재로 보아지기는 힘들지요.
    때문에 미친듯한 광기의 감성이 몰아치지 않는다고 해서 문제가 되거나 하는건 아닙니다. 머리가 어느정도 냉정해지면 아주 이성적인 사고와 판단으로 실패를 줄이면서 실험을 해볼 수 있어요. 단, 감성을 너무 억누르면 작업이 건조해지고 딱딱해지는 것 처럼 일종의 센스와 미묘한 감각이 필요하긴 합니다. 그러니 자신의 감성에 대해 불만을 가지기 보다는 현재의 냉정한 감성으로 감상해보고 느껴보세요. 한가지 종류의 감성만 소통되는게 아닌, 여러 감성들이 서로 소통을 하고 있으니까요. 어떤 감성을 닮고 싶다. 라는건 너무 에고가 뚜렷하지 않은 자신감이 부족한듯한 말입니다. 사람은 항상 변하고 경험에 따라 인식도 많이 변합니다.(경험론자는 아닙니다만..) 그 ‘변화’를 유해한 것으로 볼 필요는 없을겁니다. 🙂
    간간히 트랙백을 보내주시어 감사합니다. 예전 리플때부터 꾸준히 읽어주셨나 보네요.
    제 글에 대해서 많은 반응을 보고 많은 사람들이 읽고 생각해 주길 바라지만 글솜씨도 미진하고 온 동네에 공개되는것도 탐탁치 않아서 은근슬쩍 글을 쓰는 편인데, 간간히 트랙백 걸어주시는 글을 읽어보면 생각의 개진에 많은 도움이 됩니다. 감사합니다.

    1. 도움이 된다니 다행이네요~ 간간히 올려주시는 사진이나 글들은 차분히 읽어내기에 좋은 편이에요. ^^ 준비하시는 작품 수월히 잘 마무리 되시기 바랍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We use cookies in order to give you the best possible experience on our website. By continuing to use this site, you agree to our use of cookies.
Accept
Privacy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