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03-29 플레이톡

00:00 콩☆바구니님

00:00 workaholic님

00:00 멍멍~~으르릉~꽝꽝님

00:00 괴이한은영씨님

00:00 funk_d님

00:01 skal님

00:01 미리님

00:01 생닭28호님

00:01 오능님

00:02 Anna님

00:02 김똘똘님

00:02 베리굿쟙님

00:02 웬지 모두들 한번씩 불러보고 싶었어요. 제 친구들

01:23 오늘은 웬지 하루가 고됩니다. 게다가 친구가 어머님의 상태가 굉장히 좋지 않기 때문에 대기해 달랍니다.

01:23 전 잠을 자면 절대 중간에 꺠지 않기 때문에 밤새야 할 듯한다는 거죠.

01:23 오늘밤에 소천하시면 달려가야합니다. 동대문 국립의료원으로 말이죠.

06:58 친구녀석의 부탁에 밤은 새긴 했는데, 참… 허무하네요. 아무런 연락도 없고.

07:15 오전반과의 만남은 잠시 미뤄두고 잠을 청해야겠어요.

11:42 일어났긴 했는데, 깨자마자 친구에게서 연락이..

16:02 친구녀석 집에 와서 한 줄 남깁니다. 외동이라 굉장히 슬퍼해요. 그런데 졸려서 웬지 힘 주는 말을 쉬이 못해주고 있어요.

21:21 친구녀석.. 제가 잠시 한순간 꾸벅 조는걸 보고 집에서 쉬고 내일 오라며 보내줍니다. 휴..

22:59 모두들 굿 나잇~! 피곤해효~ 아침엔 6시에 학교에 가야해요~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We use cookies in order to give you the best possible experience on our website. By continuing to use this site, you agree to our use of cookies.
Accept
Privacy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