츄리닝 3월 20일자

쓸개를 먹으면 꽤나 쓴 맛이 느껴진다. 그것을 먹으며 복수심을 불태웠던 월왕 구천!

그러나 그렇게 복수심을 태우며 쓸개를 먹으며 나날을 보냈지만 어느새 쓴 맛에 익숙해져 복수심이 아닌 그들을 이해해 버리는 마음을 가지게 된다.

이 때 그의 복수심을 다시 타오르게 만드는 매개체가 카카오 99%인것이었다.

그런데, 어쩌나 99% 역시 먹을 수록 그 매력에 빠질 수 있다는 사실을 작가는 모르는 것일까

아니면 한 번 먹어보고는 그 맛을 다시는 느껴보고 싶지 않았던 사람들 중에 하나일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We use cookies in order to give you the best possible experience on our website. By continuing to use this site, you agree to our use of cookies.
Accept
Privacy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