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꼬지 준비하느라..

이번 학기가 시작도 되기 전에 OT를 위한 사진 촬영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오는길

필자가 속해 있는 학회장이 된 후배와 단 둘만 남게 되었다.

이런 저런 짧은 대화가 오가고 난 뒤 잠시간의 정적이 흐르고 후배가 한 마디 한다.

“선배, 이번에 학회 하는데 임원 같이 해 주실 수 있어요?”

뭐.. 그다지 수업도 없을 듯하고 해서 해 준다고는 했지만 이 친구 나름 진지하기도 하고 해서 흔쾌히 승낙했다.

하지만 생각만큼 일이 간단하지가 않았다.

요 몇 주간 모꼬지를 준비하는데 있어서 소모된 체력이 다른 임원들에 비하면 물론 적겠지만 그 적은 체력소모가 적잖이 부담이 된다.

아~ 이거 운동 따로 안 해도 체중이 절로 빠지겠구나 싶어 기분이 좋았는데, 금방 들어와서는 눈 앞에 보이는 계란 후라이와 튀긴 생선이 눈에 들어오자 몸이 자동으로 반응했다.

아차! 싶은 순간엔 이미 그것들의 반절이나 없어진 후였다.

습관이란 이래서 무서운거다.

대화에 참여

댓글 4개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We use cookies in order to give you the best possible experience on our website. By continuing to use this site, you agree to our use of cookies.
Accept
Privacy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