뿌리고 거두는 것..

이제 3일만 지나면 동생이 결혼한다. 동생의 결혼은 필자에게 스트레스를 안겨주기도 하지만 또 다른 편으로는 기쁨을 안겨주기도 한다. 사랑하는 동생이 떠나고 새로운 사람들과 부대끼며 살아간다는 것, 그리고 그들과 지내느라 필자와 지냈던 27년을 정리하고 새로운 곳으로 떠나야 한다는것은 슬픔을 느끼게 하는 일이다.

이런 우울한 생각은 저쪽으로 던져두고 뿌리고 거두는 것에 대한 짧은 글을 적어보려고 한다.
필자의 부모님은 모두 7명 이상의 형제를 두셨다. 그리고 모두가 장남, 장녀 이시기 때문에 결혼식에 많이 다니고는 했다. 물론 결혼식에 참석하기 위해서는 축의금을 내야하는데 필자의 고모, 이모님들이 모두 결혼하시던 시기의 필자의 나이는 많아봐야 13살 이전이었다. 게다가 그 외의 친인척들과 교회 식구들의 결혼을 다니고는 했다.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나서는 그 이전에 비해 상대적으로 매우 적은 수의 결혼식에 다니고는 했다.

축의금을 내야 했던 결혼식보다는 그냥 가서 식사 머리수를 채웠던 결혼식이 더 많았다는 얘기다. 부모님들은 직업상 이리 저리 많은 사람들의 결혼식에 참석하셨는데, 이번에 동생의 결혼 청첩장을 돌리기 위한 목록을 만드는데 엄청난 예상외의 참석자들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을 때 그 동안 심어둔 것이 이렇게 빛을 발하는 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전에도 말했지만 필자는 굉장히 계산적인 사람이라서 이런 사고방식이 자연스럽다.

쨌든 이번에 동생과 제부될 사람이 만든 청첩장은 400장이었는데, 그 중에서 250장이 우리 몫이었다. 하지만 제부 될 사람 쪽은 당사자만 뺴고 다들 결혼한 상태라서 청첩장이 되려 남아버리는 사태가 발생했다. 그래서 우리 쪽에서는 그 남은 청첩장을 활용할 수 있었다. 그것도 모자라서 약도 부분만 복사해서 편지봉투를 더 사와서 보내야만 했다. 음.. 그 중에서 몇 명이나 올 것인가는 모르겠지만 웬지 300명 이상은 오지 않을까 예상해본다.

게다가 이번에 결혼식을 올리는 장소가 신랑쪽에서 다니는 교회인데 교회 식당이 교회 규모에 비해서 그다지 큰 편에 속하지 않아서 손님들이 음식을 많이 먹지 않을 것이라는 생각이다. 작년 말에 친구의 결혼식에 참석했을 때도 유사한 현상이 벌어졌었는데, 같은 시간에 결혼식을 치른 손님들을 한 장소에 몰아넣어서 자리가 부족한 사태가 벌어진 것이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서서 기다리는 사람들의 눈치를 살피느라 조금만 먹고 일어나서 가버리는 장면을 목격했기 때문에 이런 예상을 하는 것인데, 만약 필자처럼 끝까지 남아서 먹는 사람들이 많다면 필자의 말을 듣고 출장부패인원을 줄여버린 신랑 신부가 욕을 먹게 되고 그 욕은 직접하지는 않겠지만 필자의 수명을 증가 시켜주는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생각된다.

쨌든 이번 결혼식으로 인해서 여기 저기서 스트레스 되는 말을 조금 듣기는 했지만 동생의 결혼식이니만큼 우울해하지 않아야 겠다는 생각과 행동으로 일관해야 겠다는 생각으로 적기 시작했는데, 참… 웬지 횡설수설하게 적어버린 기분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We use cookies in order to give you the best possible experience on our website. By continuing to use this site, you agree to our use of cookies.
Accept
Privacy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