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용차(장군차)에도 번호판을~

오늘 지인의 집에 상이 있어 벽제에 갈 일이 있었다. 벽제에서 다 치르고 난 후 집에 오는데 1성(별 하나) 장군 차량이 한 대 보였다. 벽제 시내에서 고속도로로 빠지기 위해서는 요금소를 거쳐야 하는데 요즘 한창 공사중인 하이패스 차로가 따로 있는 요금소였다.

필자는 얼마전에 하이패스 단말을 구매했기 때문에 해당 차로로 진입했다. 그런데 앞서 말한 일성장군 차량이 그 차로로 먼저 진입해서 주행하고 있었다. 아~ 요즘 군용차에도 하이패스가 설치 됐나보네, 라는 생각으로 그 뒤를 바짝 쫓아가는데, 요금 정산 확인 계기판에 선명하게 찍힌 세 글자 미정산.

순간 들었던 생각은 저렇게 달려가면서 요금 물릴 수 있으면 물려봐라~ 라는 비웃음을 머금고 달려가겠지? 였고, 또 한 가지 생각은 성판이 아니더라도 차량에 식별번호를 붙여서 어떤 차량인지 식별이 가능하도록 해야 하지 않는가라는 것이었다. 사실 두 번째 생각은 좀 우스운 모양새를 만들기 때문에 또 다른 방법을 강구해야 하지 않을까 였다.

사실 이런 생각을 하게 된 것은 배가 아팠기 때문인데, 누군 돈 내고 지나가는데 나라를 지킨다는 이유로 – 사실 그들이 지키는건 아니지 – 저렇게 해도 되는 것인가 하는 것이었다.

혹시나 본인이 모르는 모종의 체계가 잡혀 있어서 공무차량은 별도로 청구가 가능하도록 되어 있는지도 모를 일이지만 그럴 가능성은 거의 없어보인다.

쨌든 군을 욕먹게 하는 또 한 가지 사례가 발생했다는 데 대해 씁쓸함을 감출 수 없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We use cookies in order to give you the best possible experience on our website. By continuing to use this site, you agree to our use of cookies.
Accept
Privacy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