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의 저는 빛에 대해 관찰중입니다. 어떤 빛이냐하면 사람들과 물체들에 비추는 빛입니다.

어린 시절부터 집안 내력상 그림을 잘 그리지 못했지만, 고등학교 2학년 때인가 미술시간에 수채화를 그리던 시간에 선생님께서 제가 그린 그림을 보고 이게 사람이냐? 라며 창피를 주셨던 적이 있습니다. 그림을 그리던 대상이 같은 반 친구였는데, 지금의 제가 생각해도 꽤나 못 그린 그림이었기 때문에 별 말을 하진 않았습니다만 그 뒤로 저는 단지 낙서를 하는 것으로 그치지 않았습니다. 그림을 잘 그리고 싶은 욕망에 노력을 조금 더했습니다.

교과서나 낙서를 할 수 있는 종이에는 그림을 그려보고는 했는데, 지금은 인물도 꽤나 그럴듯 하게 그려낼 정도가 되었지요. 하지만 역시 전문적으로 배우지 않았기에 그림 실력이 금새 늘지는 않았습니다. 하지만 그림 쪽으로 직업을 삼으며 나가려고 하는 것도 아닌데다가 배울 여력도 되지 않아 혼자 공부하고 있는 것입니다.

그래도 나름 애니메이션이나 다른 사람들이 그려놓은 것들을 보면서 연구하고 실상이 그렇게 비추어 그림자를 만들어 내는지에 대해 확인하는 것이 재미가 쏠쏠합니다.

ㅋ.. 살짝 부끄럽긴 하지만, 방금전에 그려본것.. 사진을 대고 그린것이긴 하지만 대강 그림자 넣어본 것입니다.

재은이 사진 트레이싱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