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소리 톤..

고등학교 때도 몇 번인가 지적 받았던 적이 있다. 발표를 하는데 있어서 목소리에 톤이 너무 일정해서 뭔가 이야기에 재미가 없다는 것이다. 다른 사람이 하면 웃음바다인데, 같은 얘기를 내가 하면 썰렁함을 감출 수 없을만큼의 한기가 느껴진다.
오늘만해도 발표를 하고 있는데 잠시 교수님께서 나갔다 오셨다. 전화를 받으시느라 그러셨겠지만, 꽤나 마음이 상한다. 아무리 그래도 발표 중간에 나가시다니…
돌아오셔서는 “xx한테 한 방 먹었다..”며 다른 친구들을 왜 재우냐구 하신다.

내가 변하지 않으면 안되는 일인데도, 스스로는 여전히 변하지 않으려는 의지를 버리지 않고 있다. 아니… 그런 의지에 대해 신경쓰지 않는다는 편이 더 나은 표현일지도 모르겠다.

발표 후에 교수님께서 한 마디 하신다.
어떤 목사님이 결혼하시면서 사모님께 말씀하셨단다.
“여보~ 내가 설교하는게 지루하거나 졸릴 때마다 계란 하나씩 넣으세요~”
그리고는 10년이 지나고 열어보기로 하고, 10년이 지났다.
목사님은 그 상자를 열어 보고는 기뻐서 사모님께 말한다.
“와~ 5개 밖에 안되네~ 내 설교가….”
라고 말하는 순간 옆에 돈 뭉치가 2개 있더란다. 그래서.
“여보~ 이 돈은 뭐야?”
사모님 曰 “계란 판 돈이에요…

(털~)

저 얘기를 들으면서 다른 사람들은 웃음을 얼굴에 가득채웠지만, 얼굴만큼이나 내 마음속에서는 웃음을 지을 수 없었다. 식겁했다.
나중에 저렇게 되지 않아야 할텐데… 그래야 할텐데…

벌써부터 겁을 집어 먹으면 어쩌라는게냐! 라며 스스로를 꾸짖어보지만, 쉽게 뱉어지지 않는다.

대화에 참여

댓글 2개

  1. 혼자서 뭔가를 발표해보면서 자신의 목소리를 녹음한 후 다시 들어보세요.
    뭔가 느끼시는게 있으실거에요 ^^; 예전에 그래본 적이 있는데 내가 내 목소리를 듣는게 어색하기도 하고 말투나 발음도 좀 바보 같다고 느낀적이 있죠;;;
    일부러 더 강조하고 하이톤으로 말해보는 것도 방법이라고 어디선가 들었어요 ;
    힘내세요! ㅎ

    1. 음… 평소에는 꽤나 오버한다는 느낌을 받게 하는 말투를 가졌지만, 웬지 발표할 때는 그렇게 하면 가벼워 보일것이라는 압박이 작용하는 것 같아요.

      사실 군대에서 간부 교육 받을 때 평소에 말하는 식으로 해서 오히려 좋은 점수를 받았던걸 지금의 발표에 적용하면, 좀 꼴통이라는 소린 들어도 좋은 결과를 가져올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문득 드는군요.

      감사합니다.
      녹음하는 방법! 시도해볼게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We use cookies in order to give you the best possible experience on our website. By continuing to use this site, you agree to our use of cookies.
Accept
Privacy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