늙은거?

본인보다 연로하신 적지 않은 독자에게 먼저 사과의 말씀 전한다.

오늘 오랫만에 줄넘기를 해 보았다. 20대 중후반에 접어들면서 이전에 했던 방식의 무식한 운동을 지속할 수 없다는 결론을 인정하기까지 꽤나 오랜시간이 걸렸다. 실로 몇개월이나 걸린것이다. 그리고 인정 후에도 결심하기까지 몇 개월이 흘렀다.

2006년 이전의 포스팅들을 살펴보시면 아시겠지만 진정 아무나 믿을 수 없을만큼의 수치인 5천번은 젊었을 때나 가능한 줄넘기 횟수인것이다. 지금에와서는 그럴 정도의 체력은 있지 않은것이다.

나이를 먹었다는 자각과 결심을 오늘에서야 실행해 옮겼다. 그런데 이거 웬일인가 다시한번 나이를 먹었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지나친 욕심을 버리고 20분씩만 하자고 마음먹고는 줄을 들고 집 뒤쪽 공원으로 향했다. 물론 무릎의 무리를 최소화하기 위해 콘크리트나 블럭이 아닌 흙이 밟히는 땅으로 갔다. 그런데 이게 웬일인가 저녁에 먹은 튀김닭이 무리를 가져왔다. 조금 많이 먹었다는 생각은 했지만, 그것이 이렇게나 힘들게 하다니.. 줄넘기를 시작하고 노래가 한곡 반이 흘렀을 때 신호가 왔다. 토악질이 올라왔다. 꿋꿋이 버텨내려 했으나 무리가 된다는 신체적인 신호가 더욱 심화되었다.

더 이상은 무리였다. 20대 초반의 나이에 했던 과식 후의 운동은 전혀 그런 기미조차도 보이지 않았다. 심지어는 그렇게 위험하다는 음주상태에서의 줄넘기도 무리가 되지 않았던 몸이 이제는 몇 년 지났다고 무리라는 신호를 보내온다.

아… 이런걸 나이먹는다고 하는 것인가…
(털썩..)

대화에 참여

댓글 4개

  1. 그런거죠….
    10대엔 농구 풀타임으로 네시간쯤 뛰어야 지쳤고..
    20대 초반엔 축구 풀타임으로 뛰어도 지칠줄 몰랐는데..

    군대갔다와서 체력 왕창 소모하고 고시생생활 9개월만에..
    한 5분 전력질주했더니 하루종일 어질어질-_-;;;;;;

  2. 저도 비슷한 30대초반입니다만 그리고 사람마다 틀리겠습니다만 지난세대들보다 허약하단 느낌을 지울수 없습니다. 자연환경과 식생활의 변화때문이 아닐까 싶습니다.
    한마디로 기럭지는 늘어났지만 속은 부실한 느낌이랄까요?

    1. 저 역시 그런 생각을 가지고 군에서 생활했었습니다만, 세대 전체적인 평균체력이 떨어졌지만, 개인적인 노력으로 평균을 높이려는 노력이 필요하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저보다 나이가 많으신 분들중에서도 운동을 열심히 하시는 분들의 경우 더 짱짱한 생활을 하시더라구요.

      그래서 운동을 띄엄띄엄이나마 계속 해야겠다는 얘기죠.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We use cookies in order to give you the best possible experience on our website. By continuing to use this site, you agree to our use of cookies.
Accept
Privacy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