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원인이라는 생각은…

심리학적으로도 단순하게 생각해봐도 알 수 있다.
하지만 그렇게 생각하지 않을 수 없는 근거가 있다면 어떨까. 그렇지 않을 가능성, 경우의 수들을 생각해보고 그저 단순히 열기가.. 열정이 잠시 식은것 뿐이라고 생각해버릴 수 있다면 어떤가.

하지만 그런 생각이 현실의 결과물로 나타나버린다면, 그렇게 생각하지 않으려고 했던 노력들은 물거품이 되어버린다. 물거품이 된다는 것은 뭔가 형체라도 남아있다는 것인데, 물거품 조차도 아니게 되어버렸다고 생각되어진다.

그 동안 함께 활동하던 친구가 한참을 보이지 않다가 모임에 나타났다. 그리고 거짓 웃음으로 인사를 보내오며 금새 굳은 표정으로 돌아가버리고는 다른 곳을 응시한다. 같은 신분을 가지고 같은 단체에서 활동하는 것은 만나지 않을 수 있는 가능성을 최소한으로 줄여버린다. 그 단체가 하나 이상의 모임 장소를 가지고 있다고 하더라도 언제든 마주치게 될 가능성은 있는 것이다.

그 희박한 가능성도 아니고 매 주, 같은 요일에 만나야 하는 관계속에서 벽을 세워버린 상대와 함께 한다는 것은 괴로운 일이다. 그래.. 괴로운 일이다.

자신이 원하지 않은 벽을 느껴버린 사람은 또 어떤가. 자신은 세우지 않았는데, 다른 존재들로부터 벽이 느껴진다. 그래 지금의 내가 그렇다. 난 벽 따위 설치하지 않았다. 벽 같은건 둘 생각도 없었고, 무작정 들이대는 타입이다. 그런 주제에 벽을 느껴버린다. 그 벽을 없애거나 우회하거나 넘어보려고 약 1년이라는 시간동안 그 벽을 무시해왔다. 그러나 벽은 허물어버리기 전에는 그 자리에 위치한다. 이 쪽에서는 도무지 허물어 버릴 수가 없다. 어느 한 쪽에서 원하지 않는다면 열 수 없는 두 개의 열쇠가 있는 보안 금고같은 벽이다. 한 쪽에서만은 도무지 헐 수가 없다.

노력이라는 것은 언제나 그 결실을 가져오는 것은 아니라는 생각이 고개를 쳐들고 있다. 한편으로는 단지 조금 오래걸리는 것이라는 생각이 작게 움츠리고 슬쩍 곁눈질해오고 있지만, 역시나 먼저번의 생각이라는 녀석은 조금도 그 기세를 꺽으려하지 않는다.

무엇인가.. 알 수 없는… 그것..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We use cookies in order to give you the best possible experience on our website. By continuing to use this site, you agree to our use of cookies.
Accept
Privacy Policy